경남, 비대면 관광지 18선

창원 편백 치유의숲·사천 비토섬
걷기 좋고 너른 풍광으로 인기
관광객 간 밀집도 덜해 안심
거제 이수도

거제 이수도

경상남도가 여름 휴가철을 맞아 생활 속 거리두기가 가능한 비대면 안심관광지 18선을 선정해 추천했다.

이번에 발표한 18선은 공간이 한정되거나 밀폐된 곳이 아니어서 밀집도가 크지 않고 관광객 간 접촉이 많이 일어나지 않는 자연환경을 갖춘 것이 특징이다. 소규모·친구·가족 단위 방문 관광지를 위주로 시·군의 추천을 받았다.

창원 편백 치유의 숲은 30~40년생의 쭉쭉 뻗은 우수한 편백나무 및 녹차 등 다양한 하층식생이 서식하는 아름다운 곳이다. 인체의 면역력 향상과 건강 증진을 위해 치유숲길, 향기, 경관 등 산림의 다양한 요소를 활용해 산림치유 프로그램을 체험할 수 있다.

남강의 뛰어난 경관과 촉석루, 국립진주박물관 등 역사·문화적 가치가 있는 진주성은 접근성이 뛰어나며 야간관광에 우수한 관광자원이다. 8년 연속 한국관광 100선, 2019년 경상남도 관광지 방문객 1위, 2020년 한국관광공사 경남지사 추천 안심관광지 등으로 선정된 곳이다.

통영의 이순신공원은 한산대첩의 학익진이 펼쳐졌던 공원으로 목재로 조성한 해안 산책로를 따라 해안가로 내려가면 호수같이 잔잔하고 시원한 통영의 앞바다를 온전히 느낄 수 있다.

사천 비토섬은 별주부전의 전설이 내려오는 곳으로 랜드마크인 별주부전테마파크는 토끼와 거북이, 용왕의 모습이 마치 살아있는 듯 재미있게 꾸며져 있어 아이들과 방문하기 좋은 곳이다. 하루에 두 번 바닷길이 열리는 신비한 체험도 할 수 있다.

거제 이수도는 지난해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휴가철 찾아가고 싶은 33섬’ ‘걷기 좋은 섬’으로 지정된 곳으로 ‘이로운 물의 섬’이란 뜻을 지닌 섬이다. 해안선을 따라 걷는 둘레길과 해돋이 전망대, 파도 전망대, 이물섬 전망대에서 바라보는 주변 풍경이 일품이다.

의령 벽계야영장은 여름철에도 찬비가 내린다는 한우산 자락에 자리한 야외관광지로 캐러밴, 오토캠핑장, 방갈로, 물놀이시설 등 다양한 휴양·편의시설이 마련돼 있다.

낙동강으로 유입되는 토평천 하류에 있는 창녕 우포늪은 우포, 사지포, 목포, 쪽지벌, 산밖벌로 습지가 구성된 2505㎢ 면적의 대한민국 최대 내륙 습지다. 관광지 곳곳의 주요 지점을 주기적으로 청소 및 소독해 코로나 시대 비대면 관광지로서 큰 매력을 지니고 있다.

거창 수승대는 여름철 물놀이하기 좋은 장소로 정평이 나 있다. 수승대의 명물 거북바위는 계곡의 맑은 물 가운데에 앉아 있는 모습이 거북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으로, 방향에 따라 각기 다른 모습을 보인다.

함안 연꽃테마파크는 국내에서 가장 오래된 제방인 가야리 제방유적터에 조성된 10만㎡ 규모의 연꽃을 주제로 한 공원이다. 사방이 개방돼 밀집도가 낮은 자연환경 중심의 야외 관광지여서 여름철 안심관광지로 제격이다.

고성 상족암군립공원에는 국내 최초의 공룡박물관이 있어 여러 종류의 공룡화석과 실제 공룡발자국 화석을 만날 수 있다. 공룡과 새 발자국 화석산지가 조성돼 학습장소로 인기가 많다.

이 밖에 김해 분산성, 밀양 가지산 쇠점골 계곡길, 양산 홍룡폭포와 홍룡사, 남해 바래길, 하동 편백자연휴양림, 산청 대원사 계곡길, 함양 선비문화탐방로, 합천 황계폭포 등이 비대면 안심관광지 18선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철 경상남도 관광진흥과장은 “온 국민이 코로나19 장기화로 우울감, 무기력증을 호소하고 있다”며 “도심에서 벗어나 천혜의 자연환경을 갖추고 있는 경남의 안심관광지에서 심신을 달래고 휴식을 즐겨 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창원=김해연 기자 ha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