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조2천억원 규모…국가철도공단, 연말 SPC 설립해 본격 개발
수서역 복합환승센터 사업주관 후보자에 한화건설컨소시엄

국가철도공단은 25일 서울 수서역 일대 철도부지 복합환승센터 개발을 위한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한화건설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신세계, KT에스테이트가 참여한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지난 5월 사업주관자 공모에 단독으로 사업신청서를 제출했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산개발위원회 평가를 거쳐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최종 선정됐다.

공단은 2026년까지 수서역 일대 10만2천208㎡에 환승센터(환승 터미널, 환승주차장, 버스·택시 승하차장)와 지하 9층·지상 26층 규모의 판매·업무·숙박시설 등으로 구성된 9개 동의 환승지원시설을 조성할 계획이다.

사업비는 1조2천억원 규모다.

환승 터미널을 중심으로 철도역사와 버스·택시 승하차장, 환승주차장 등 공간을 집약 배치한 입체 환승 체계를 구축하고, SRT 수서역과 수서∼광주선 신설역사 간 직접 이동이 가능한 연결통로를 설치한다.

수서역 복합환승센터 사업주관 후보자에 한화건설컨소시엄

환승 터미널과 연계해 수서역을 증축하는 등 철도이용객 이용·환승 편의를 대폭 개선한다.

녹지 데크를 활용하며 모든 시설을 동선으로 연결해 지역주민에게 휴식공간을 제공한다.

공단은 앞으로 한화건설 컨소시엄과 사업추진 협약을 맺고, 연말께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본격적으로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한영 이사장은 "수서역 복합환승센터가 미래형 스마트 환승 체계를 갖춘 저탄소 그린 환승센터로 자리 잡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