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에덴교회 대예배당서 열려…문재인·바이든 대통령 축사 대독
첨단 IT기술로 가상 복원한 젊은 용사들에 감사메달 전달
한국전 71주년 참전용사 온라인 초청행사…"헌신 잊지 않겠다"

한국전 71주년을 앞둔 23일 국내외 참전용사들을 온라인으로 초청해 보은과 평화의 마음을 나누는 시간이 마련됐다.

경기 용인의 새에덴교회는 이날 교회 내 대예배당에서 '한국전 참전용사 온라인 초청 보은 및 평화 기원 예배'를 올렸다.

2007년 처음 시작한 참전용사 초청행사는 올해로 15번째를 맞았다.

행사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지난해에 이어 온라인으로 준비됐다.

미국과 캐나다, 필리핀, 태국 등 4개국 참전용사와 그 가족 등 150여 명이 예배당 전면에 설치된 대형스크린 속 줌(Zoom)을 통해 얼굴을 드러냈고, 다른 참가자들이 반가운 듯 환한 미소를 보였다.

국군 참전용사 50여명은 행사가 열린 예배당에서 함께 했다.

이 교회 소강석 담임목사는 "참전용사들께서 꽃다운 청춘을 바쳐 흘리신 뜨거운 눈물과 붉은 피가 아니었으면 오늘 우리는 어떻게 자유와 평화를 마음껏 누리고 있겠느냐"며 "그러기에 우리는 모두 여러분들의 수고와 희생을 잊지 않고 감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을 위해 매일매일 기도하겠다"며 "하나님의 은혜와 예수 그리스도의 평강이 여러분의 삶과 후손들에게 가득하시기를 바란다"고 희망했다.

한국전 71주년 참전용사 온라인 초청행사…"헌신 잊지 않겠다"

참전용사 초청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축전도 전해져 의미를 더했다.

문 대통령은 국가조찬기도회장 김진표 의원이 대독한 축사에서 "대한민국은 참전용사들의 헌신과 희생을 바탕으로 성장해 세계 10위권의 경제대국이 됐고, G7정상회의에 초청받을 만큼 국제사회에서 책임있는 중견 국가가 됐다"고 돌아봤다.

이어 "이제 용사들이 남겨준 연대와 협력의 가치를 대한민국이 앞장서 실천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바이든 대통령도 대독된 축사에서 "한국전쟁 발발 71주년을 맞아 한국전 참전용사 보은 프로그램에 참여한 모든 분께 따뜻한 인사와 축하를 드린다"며 "프로그램을 매년 주최해 준 새에덴교회 소강석 목사님께 미국 국민을 대신해 감사를 드린다"고 고마움을 표했다.

행사에서는 메타버스(metaverse) 등 첨단 정보통신(IT) 기술을 활용한 '참전용사 기억과 추모'의 시간도 마련돼 눈길을 끌었다.

메타버스는 가공·추상을 뜻하는 메타(meta)와 현실 세계를 의미하는 유니버스(universe)의 합성어로 가상현실(VR)보다 발전된 개념이다.

스크린 속 가상공간에는 딥페이스 기술로 복원한 젊은 시절의 참전용사들이 하나둘 등장했고, 소 목사는 이들에게 감사 메달을 전달했다.

한국전 71주년 참전용사 온라인 초청행사…"헌신 잊지 않겠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