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 온난화로 인한 폭형, 대규모 사망 원인
인구의 14% 5년마다 최소 1번 극심한 폭염
지난해 폭염이 계속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달궈진 아스팔트.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폭염이 계속된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달궈진 아스팔트.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끝나면 지구 온난화가 대규모 참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왔다. 지구 온난화에 따른 폭염이 대규모 사망의 원인이 될 개연성이 있다는 주장이다.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작성한 보고서에는 이 같은 내용이 담겼다고 23일(현지시간) AFP가 보도했다. 이 보고서는 내년 2월 공식 발표될 예정이다.

AFP에 따르면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0.4℃ 오를 경우 지구 인구의 14%가 5년마다 최소 한 차례 극심한 폭염에 노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평균 기온 0.4℃ 상승은 산업화 이전보다 1.5℃ 오를 경우를 뜻하고, IPCC는 2018년 발간한 보고서를 통해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 상승하는 시기를 2030~2052년으로 전망한 바 있다.

보고서는 중국 중부와 중앙아시아에서 온난화 로 인한 피해가 클 것으로 전망했고,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도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했다.

한편, IPCC는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4℃ 상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했을 때 세계 GDP(국내총생산)가 10~23%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지구 온난화는 생태계 파괴와 직결되는 문제로, 지구의 육지와 담수, 해양이 기후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한계에 거의 도달했다는 뜻이기도 하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