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9일 기도' 올려
전국 성당서 25일 '한반도 평화기원 미사'…"평화행동 실천하자"

한국전쟁 71주년을 맞는 25일 전국 성당에서 한반도 평화를 기원하는 미사가 봉헌된다.

21일 한국천주교주교회의에 따르면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는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매년 6월 25일)에 즈음해 한반도 평화 기원 미사와 9일 기도를 올려왔다.

올해는 지난해처럼 전국 교구의 주교좌성당이나 별도로 지정된 성당에서 있을 예정이다.

이날 오전 10시 서울대교구 주교좌 명동대성당을 비롯해 오전 10시 30분 안동교구 목성동 주교좌성당, 오전 11시 대구대교구청 성모당, 오후 2시 한국천주교남자수도회 등의 주관으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 오후 7시 30분에는 광주대교구 임동 주교좌성당에서 미사가 열린다.

주교회의 민화위 측은 "교구별로 미사를 드리는 것은 대규모 행사를 하지 않아도 전국에서 한마음으로 기도한다는 의미를 지닌다"고 밝혔다.

다른 전국 1천700여 개 성당에서도 남북통일 기원 미사 전례문에 따라 같은 지향의 미사를 봉헌한다.

주교회의 민화위는 올해도 17일부터 25일까지 전국 성당에서 미사 전후에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9일 기도'를 바칠 수 있도록 안내했고, 기도와 묵상 자료를 배포했다.

주교회의 민화위 위원장 김주영 주교(춘천교구장)는 2021년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담화에서 "평화를 위한 기도와 더불어 저마다 삶의 자리인 가정, 이웃, 본당 공동체, 사회에서 평화를 위한 구체적인 행동들을 실천할 것"을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