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경남 함양군 지리산 자락에서 100년 동안 4대에 걸쳐 가족을 이룬 것으로 추정되는 천종산삼 8뿌리가 발견됐다. 감정가는 모두 1억2000만원으로 책정됐다.

20일 한국전통심마니협회에 따르면 이 천종산삼 8뿌리는 함양에 사는 약초꾼 정모(65) 씨가 지난 17일 발견해 감정을 의뢰했다.

수령이 100년 이상으로 추정되는 어미 삼(모삼)은 뿌리 길이가 52cm에 무게는 1냥(37.5g)에 이른다. 자삼(아기 삼) 5뿌리의 수령도 20년 이상으로 추정됐다.

뿌리 길이 52cm에 어미 삼(모삼)의 무게는 1냥(37.5g)에 이르고, 수령은 100년 이상으로 추정됐다.

자삼(아기 삼) 5뿌리도 수령이 20년 이상으로 추정된다.

한경우 기자 cas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