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지그룹 장남…"젊은 경영자 신선한 바람 기대"
까스텔바작, 30대 최준호 대표 취임

㈜까스텔바작은 임시주주총회에서 최준호 패션그룹형지 사장(38·사진)을 사내이사로 선임한 뒤 이사회를 통해 최 사장이 대표이사 사장으로 취임했다고 지난 17일 밝혔다.

최 신임 대표는 최병오 형지그룹 회장의 장남으로 2011년 패션그룹형지에 입사했다. 구매·생산을 총괄하면서 원가 혁신과 품질 제고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룹 전략기획실장으로서도 중장기 성장전략 밑그림을 그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이같은 경험을 토대로 까스텔바작의 글로벌 진출 전략을 본격 실행할 계획이다. 골프패션 시장 변화 트렌드에 맞춰 새로운 명품 브랜드의 모습을 보여주겠다는 각오도 다졌다.

30대 경영자인 만큼 새로운 바람을 일으킬 것이란 기대를 받고 있다. 회사 측은 “(최 신임 대표가) 젊은 감각을 앞세워 2030 골프웨어 시장점유율을 높이고 콜라보레이션(협업) 등 신선한 시도와 디지털 강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공감마케팅으로 브랜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 대표는 취임 후 첫 일정으로 18일 대리점 경영자들과 간담회를 여는 등 현장소통 행보를 펼친다. 개선사항을 점검하고 고객과의 접점을 확대해 소비자 만족도를 높여갈 예정이다.

김봉구 한경닷컴 기자 kbk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