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이달 안으로 협상 착수…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
GTX-C 우선협상자에 현대건설 컨소시엄…왕십리·인덕원역 제안(종합)

경기도 양주 덕정과 수원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C 노선 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됐다.

국토교통부는 17일 GTX-C 노선 민간투자사업에 대한 평가 결과 현대건설 컨소시엄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이달 18일 해당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지정할 계획이다.

이 컨소시엄의 출자자는 현대건설, 한화건설, 태영건설, 동부건설, 쌍용건설, KB GTX-C 전문투자형사모특별자산투자신탁(SOC) 등이다.

GTX-C 노선은 경기 양주 덕정역에서 수원역까지 74.8㎞ 구간을 잇는 노선이다.

사업비는 약 4조3천857억 원으로 추정된다.

또 현대건설 컨소시엄은 왕십리역, 인덕원역을 GTX-C 노선의 추가 정거장으로 제안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이에 따라 GTX-C노선에 왕십리역과 인덕원역이 추가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 나온다.

특히 왕십리역은 지하철 2·5호선과 분당선·경의중앙선이 지나는 환승 거점으로, GTX-C노선에 왕십리역이 추가될 경우 도심 접근성이 대폭 개선될 것이라는 예상이 나온다.

국토부 관계자는 역 신설 문제와 관련 "국토부가 타당성을 검증해볼 필요가 있다"면서도 "다만 업체에서도 나름대로 타당성을 분석해 제안을 한 것으로 보여 민자사업의 특성상 역 신설 가능성은 높다"고 말했다.

당초 GTX-C 노선은 창동, 광운대, 청량리, 삼성, 양재 등 10개 역으로 구성됐다.

국토부는 그동안 GTX-C노선에 추가 역 신설은 어렵다는 입장이었지만 지자체의 신설 요청이 이어지자 관련 내용을 검토해왔다.

다만, 국토부가 제시한 입찰 조건에 따르면 사업신청자는 추가 역을 건설할 때 표정속도(역 정차 시간을 포함한 속도)가 시속 80㎞ 이상이 되도록 열차 운영계획을 세워야 한다.

하지만 지자체마다 역 신설 요구가 잇따르는 상황에서 역이 추가로 건설될 경우 당초 GTX 건설 계획 취지와 달리 열차 속도가 느려질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왕십리역 신설 가능성이 커지면서 청량리역 일대 주민들 사이에선 GTX가 '완행열차'가 되지 않겠냐는 볼멘소리도 나온다.

또 해당 컨소시엄이 제시한 노선은 대심도(지하 40m 이상 깊이)의 지하도로를 통해 강남 은마아파트를 지나도록 설계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은마아파트 지하 통과를 반대해온 집주인들의 반발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GTX는 대심도에 철로를 건설하고 주요 거점을 직선 노선으로 연결해 최고 시속 200㎞의 초고속 철도 서비스를 제공하는 사업이다.

GTX-C노선이 개통되면 덕정∼삼성 구간은 82분에서 27분으로, 수원∼삼성 구간은 71분에서 26분으로 이동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될 전망이다.

국토부는 이달 안으로 정부협상단을 구성해 협상에 착수하고, 올해 말까지 실시협약 체결을 목표로 후속 절차를 추진할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내년 GTX-C 노선 사업에 착공하면 완공까지는 6년가량이 걸릴 것으로 내다봤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