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포함
충남 서해 고대도·삽시도·죽도…'찾아가고 싶은 섬' 선정

충남도는 행정안전부가 주관한 '2021년 찾아가고 싶은 33섬'에 도내 3개 섬이 포함됐다고 16일 밝혔다.

선정된 곳은 보령 삽시도·고대도와 홍성 죽도.
찾아가고 싶은 섬은 관광 전문가 등이 여행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고려해 걷기 좋은 섬, 사진찍기 좋은 섬, 이야기 섬, 쉬기 좋은 섬, 체험의 섬 등 5가지 테마로 나눠 선정했다.

보령 삽시도는 걷기 좋은 섬에, 고대도는 이야기 섬, 죽도는 쉬기 좋은 섬에 각각 포함됐다.

충남 서해 고대도·삽시도·죽도…'찾아가고 싶은 섬' 선정

삽시도는 섬의 남북을 잇는 둘레길을 통해 바닷가를 두루 걸어볼 수 있고, 고대도는 1832년 우리나라 최초로 개신교 선교활동이 이루어진 성지라는 역사를 품고 있다.

그 영향으로 고대도에는 조선 최초의 개신교 선교사인 칼 귀츨라프를 기념하는 교회와 조형물이 있고 마을 당산 너머에는 기암괴석과 금사홍송으로 둘러싸인 당산 해수욕장이 있다.

쉬기 좋은 섬으로 선정된 홍성 죽도는 대나무 숲 탐방로를 걸으며 섬의 아름다운 자연을 느낄 수 있으며, 천혜의 자연환경을 잘 보존하고 있는 천수만의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찾아가고 싶은 33개 섬에 대한 자세한 정보는 한국관광공사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충남 서해 고대도·삽시도·죽도…'찾아가고 싶은 섬' 선정

우종석 도 해운항만과장은 "도내 섬을 찾는 관광객들이 자연에서 심신을 치유·재충전할 수 있는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