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가톨릭교회의 역할' 심포지엄
[종교소식]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홈리스 클리닉' 개소

▲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13일 서울 명동성당 내 옛 계성여고 운동장에 있는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서 재단법인 라파엘나눔의 홈리스 클리닉 개소 및 축복식을 열었다고 15일 밝혔다.

명동밥집과 라파엘나눔은 지난 3월부터 옛 계성여고 운동장에 음압 및 양압시설을 갖춘 이동형 진료소를 설치해 매주 일요일 오후 밥집을 찾는 노숙인을 대상으로 기초진료를 진행해왔다.

그간 석달 간 시험 의료봉사를 해오다 13일 정식으로 클리닉 문을 열었다.

앞으로 진료는 명동밥집이 야외 배식을 하는 매주 수·금요일에 있을 예정이다.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가난하고 소외된 사람들은 우리 교회의 보석'이라고 하셨던 바오로 6세 교황님의 말씀처럼 우리가 맞이하는 분들이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보낸 천사라는 마음으로 맞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종교소식]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홈리스 클리닉' 개소

▲ 한국천주교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회와 의정부교구 가톨릭동북아평화연구소, ㈔동아시아복음화연구원은 16일 오후 3시 서울 정동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한반도 평화를 위한 가톨릭교회의 역할'을 주제로 '2021년 민족의 화해와 일치를 위한 기도의 날' 심포지엄을 연다.

'CPBC 가톨릭평화방송' 유튜브 채널로 중계하는 행사에서는 서울대 국제대학원장 박태균 교수가 발제에 나서며 이백만 전 주교황청 대사, 박문수 팍스크리스티코리아 연구이사, 박승현 계명대 교수 등이 토론에 참여한다.

김주영 주교회의 민족화해위원장은 미리 낸 인사말에서 "심포지엄은 일치와 평화를 위한 교회의 본질적인 사명을 되새기는 자리가 될 것"이라며 "포스트 코로나 시대라는 엄중한 현실에서 한반도 평화를 위한 교회의 실질적인 역할을 토론할 수 있는 시간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