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 안팎 대선주자들과 文정부 맞설 것"…安과의 합당도 거론
"우리가 행하는 파격이 새로움 넘어 여의도의 새 표준 돼야"
이준석 "우리당 중심 야권대통합 가시화…빅텐트 제소명"(종합)

국민의힘 이준석 신임 대표는 14일 "우리 당 밖에 있는 훌륭한 주자들, 그리고 당 안에 있는 아직 결심 못한 대선주자들, 정말 풍성한 대선주자군과 문재인 정부에 맞설 빅텐트를 치는 데 제 소명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취임 후 첫 의원총회 인사말에서 "최근 여론조사에서 당 지지율이 40%를 돌파한 결과도 나왔다.

우리 당 중심의 야권대통합이 가시화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그 방향으로 가는 길에 저희가 상당히 많은 부침도 있을 것이고 때로는 골짜기도 있을 것이지만 어느 순간에도 소명의식과 목표만은 잊지 않을 것임을 미리 말씀 드리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래 대선을 앞두고 이뤄지는 판에서는 진짜 서로 오해할 만한 상황이 많이 생긴다"며 "새 지도부에 대한 신뢰를 가져주시면 다른 당과 협상 할 때도 당 밖의 주자와 얘기할 때도 중심 잡고 협상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밝혔다.

그는 "당 지도부가 의원들과 소통하며 대선 승리를 위해 해야 할 일이 많다"며 "주호영 전 원내대표께서 협상을 주도해 마무리 단계에 이른 국민의당과의 통합도 최우선으로 다뤄야할 과제"라고 했다.

이 대표는 앞선 첫 최고위원회 회의에서는 "오늘부터 우리가 행하는 파격은 새로움을 넘어 새로운 여의도의 표준이 돼야 한다"며 "(국민의힘이) 다양한 생각이 공존할 수 있는 그릇이 돼야 하고, 변화에 대한 두려움보다는 새로움에 대한 기대가 우리의 언어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전날 자신이 서울시 공유자전거인 '따릉이'를 타고 국회로 출근한 것이 화제를 모은 데 대해 "젊은 세대에게는 이미 친숙하지만, 주류정치인들에게 외면받았던 논제들을 적극 선점하고 다루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