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철도운영기관 19곳 투자 공시 분석…투자실적 3년 연속 증가세

지난해 철도안전 투자실적 2조5천억 원…전년보다 70% 증가

지난해 한국철도공사, 서울교통공사 등 19개 철도 운영기관이 시설·장비 등에 투자한 실적은 전년보다 70%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발표한 '2020년도 철도안전 투자 공시'에 따르면 지난해 19개 운영기관의 투자실적은 전년보다 70.2% 늘어난 2조5천691억 원으로 집계됐다.

연도별 투자실적은 2018년 1조4천64억 원, 2019년 1조5천95억 원으로 꾸준히 늘고 있어, 운영기관이 철도 안전 강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으로 국토부는 평가했다.

공시대상 기관 19곳 가운데 13곳이 전년 대비 투자실적이 증가했다.

특히 한국철도공사(1조8천80억 원), 서울교통공사(5천405억 원), 부산교통공사(922억 원)가 상위권을 차지했다.

운영기관의 투자계획 대비 집행실적도 2018년 81%에서 지난해 97%로 18%포인트 상승했다.

계획 대비 실적 비율은 우이신설경전철 110%, 부산교통공사 108%, 한국철도공사 107% 등 순으로 나타났다.

공시항목별 투자실적은 시설개량비가 1조 2천733억 원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차량 교체비(8천854억 원), 안전설비 설치비(2천166억 원) 등 순이었다.

특히 우이신설경전철은 2019년 800만 원에 불과했던 투자 비용을 지난해 17억 원으로 대폭 늘렸다.

철도 안전 관련 투자가 늘면서 우이신설경전철은 올해 들어 '철도사고 제로(0)'를 기록하고 있다고 국토부는 전했다.

운영기관의 꾸준한 투자로 지난해 철도사고 건수(98건)와 사망자(27명·자살자 제외)는 2년 전보다 각각 42%, 56% 감소했다.

운영기관의 안전수준 평가 점수도 평균 77점에서 85점으로 향상됐다.

또 향후 3년간(2021∼2023)의 투자계획 액수는 총 8조8천36억 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최근 3년(2018∼2020) 실적 5조 4천849억 원보다 61% 증가한 것이다.

항목별로는 시설개량(4조1천628억 원), 차량 교체(2조7천423억 원)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철도안전 투자 공시제도는 안전을 우선시하는 경영 방식을 정착시키기 위해 철도 운영기관의 투자실적 및 향후 계획을 투명하게 공개하고, 철도 운영기관 간 경쟁을 통한 투자 확대를 유도할 목적에서 2019년 도입됐다.

강희업 국토부 철도안전정책관은 "안전 투자 공시제 도입으로 운영기관 간의 경쟁을 통한 철도 안전의 수준이 향상됐다"며 "향후에도 투자 확대를 위해 운영기관과의 협력을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