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날이 더워지면 옷차림이 가벼워지고 시원한 신발을 찾게 되지만 아무리 더워도 신발 속에 발을 가두어야 하는 사람들이 있다. 샌들이나 슬리퍼 등 발을 드러내는 여름 신발을 변형된 발 때문에 신지 못하는 여성들이다. 발가락 변형은 육안으로도 누구나 확인할 수 있어 노출을 꺼리게 되는 콤플렉스가 된다.

◆ 겉 모양만으로도 알 수 있는 무지외반증

무지외반증은 엄지발가락이 밖에서 안으로 구부러지면서 뼈가 튀어나오는 것으로 외관상 문제뿐 아니라 대부분 튀어나온 뼈 부분이 신발과 닿아 통증이 생긴다. 발가락 관절이 붓기도 하고 발가락 뼈를 둘러싸고 있는 골 막에 염증이 생기면서 통증이 유발된다.

관절이 유연하거나 발이 편평하고 엄지발가락이 긴 사람에게서 많이 생긴다. 또한 앞이 좁고 뒷굽이 높은 하이힐이나 발가락을 꽉 죄는 신발을 자주 신으면 생길 확률이 크다.

남성보다 여성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미루어 볼 때 여성 신발이 무지외반증의 중요한 원인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유전적인 요인이 있을 때는 굽이 높은 신발을 신지 않더라도 변형이 생길 수 있다. 특히 가족 중 무지외반증 환자가 있는 여성이 하이힐 같은 신발을 자주 신으면 변형이 생길 가능성이 크다.

부평힘찬병원 정형외과 김유근 원장은 “무지외반증은 발에 있는 내재근간의 균형이 깨져 휘게 되는 것”이라며 “휘어진 각도에 따라 경도와 중등도 이상의 상태를 나눌 수 있고, 중등도 이상은 변형이 심해 수술적 치료가 주를 이룬다”고 말했다. 변형이 심하면 뼈를 수술하여 변형된 발가락을 반듯하게 만들어 주는데 겉으로는 비슷한 모양이 되더라도 속의 모양이 각기 다르기 때문에 상태를 보고 가장 적당한 방법을 선택한다. 교정술을 하면 변형도 교정되고 통증도 나아지는데 대부분 휘어진 엄지발가락을 방치하고 제대로 치료하지 못하다가, 걷지 못할 정도로 통증과 증상이 심해져서야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 굽은 발가락, 망치족지

발가락이 구부러진 모습이 망치처럼 보인다고 해 망치족지라고 부른다. 발가락이 긴 여성이 볼이 좁은 구두를 신을 때 잘 생기고 두 번째 발가락에 주로 생기지만 발가락 여러 개가 굽는 경우도 많다. 발가락이 구부러지면 발가락의 바닥 부분과 등 부분이 신발에 닿아서 굳은살과 통증이 생긴다. 발가락의 첫째 마디에 주로 증상이 생기지만 심해지면 발가락의 뿌리 부분이 부어 오르거나 저절로 탈구되기도 한다.

망치족의 가장 큰 원인은 발 사이즈에 맞지 않는 좁은 신발을 신는 것이다. 발가락 사이 공간이 확보되지 않는 꽉 끼는 신발이나 굽이 높아 발가락 앞쪽으로 체중의 하중이 집중되는 신발을 신으면 발가락 근육들의 기능이 약해지고, 발가락이 굽는 변형이 생긴다. 발가락이 신발과 닿지 않도록 발가락 부분이 높은 신발을 신는 것이 좋으며 통증이 계속되면 발가락을 펴는 수술로 치료한다.

목동힘찬병원 정형외과 진호선 원장은 “두 번째 발가락이 구부러져서 발등 쪽으로 튀어나와서 신발과 마찰되다가 세 번째, 네 번째 발가락도 같은 변형이 생긴다”며 “약간의 변형이 있더라도 발가락 운동을 하고 신발을 잘 골라 신으면 변형이 심해지지 않는다”고 조언했다.

평소 발가락을 움직이는 근육의 힘을 강화시켜 발가락 변형을 예방할 수 있고, 발생한 변형이 악화되는 것도 막을 수 있다. 엄지발가락을 머리 쪽으로 나머지 발가락은 발바닥 쪽으로 굽히는 동작이나 발가락을 벌리고 모두 모으는 운동이 도움이 된다 바닥에 수건을 놓고 발가락으로 집어 올리는 연습도 효과가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