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한국철도·민간기업과 신호시설 규격 표준화 모색

국가철도공단은 1일 대전 본사 회의실에서 한국철도(코레일), 민간기업과 신호기술협의회를 열어 신호시설 규격 표준화 등을 모색했다고 밝혔다.

이날 협의회에서는 한국철도와 신호시설 규격 표준화, 열차 거리 검지형 검지기 설치기준 마련 등 10개 안건이 집중적으로 논의됐다.

이인희 국가철도공단 기술본부장은 "이번 협의회를 통해 한국철도의 의견을 신호 설계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협력사와 상생발전도 계속 모색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