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양파와 마늘 수급안정을 위해 다음달부터 정부 비축에 나선다. 이들 양념채소의 수요가 집중되는데 공급은 많이 되지 않는 김장철 가격 폭등을 대비한 조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다음달부터 2개월간 양파 1만톤과 마늘 2500톤을 수매한다고 24일 발표했다. 올해 두 채소류의 재배면적이 급감하면서 생산량이 줄어들 것을 예상해서다.

한국농촌경제연구원의 양파 및 마늘 재배면적 및 작황 실측 결과에 따르면 중만생종 양파 생산량은 평년대비 7.5% 감소한 110만톤, 마늘은 평년대비 2.2% 감소한 32만톤 수준으로 전망된다.

올해 두 품목의 재배면적이 평년 대비 양파가 11%, 마늘이 9.7% 감소한 영향이다. 다만 농경연은 적절한 강우와 기온으로 작황이 예년보다 좋아 재배면적 감소 폭만큼 생산량이 줄어들지는 않을 것으로 봤다.

정부는 양파와 마늘이 집중 출하되는 6~7월 양파와 마늘을 수매해 비축해둘 계획이다. 산지농협의 개약재배 보관 물량 중 양파 1만톤과 마늘 2500톤을 수매해 저장한다.

저장한 양파와 마늘은 수급 상황에 따라 12월부터 시장에 풀릴 예정이다. 양파는 도매시장에 상장하거나 공매 방식으로 내놓는다. 마늘은 깐마늘로 가공해 소비시장에 직접 공급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지난해 출범한 양파·마늘 의무자조금 단체를 중심으로 수급상황 정보제공, 상품성이 낮은 품위 저하품은 출하를 금지하는 등 자율적 수급조절, 소비촉진 홍보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번 양파·마늘 정부 비축은 가격 불안 분위기를 전환하기 위한 시장 격리와 단경기 수급 불균형에 대비하는 물량의 사전 확보라는 의미를 함께 가진다"고 설명했다.

강진규 기자 jose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