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 회장 "사회안전망 관심도 기업의 시대적 소명"
염수정, 최태원 회장과 환담…"무료급식소 명동밥집 지원 감사"

천주교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17일 SK그룹 최태원 회장과 환담하고, 무료급식소 '명동밥집'에 대한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서울대교구에 따르면 염 추기경은 이날 최 회장과 30여분간 만난 자리에서 "명동밥집이 시작될 때 SK에서 적극적으로 지원해주시고 자원봉사에도 함께 해주셨다"며 "코로나19 상황에서도 명동밥집을 이용하는 분들을 위해 교회가 좋은 나눔을 할 수 있도록 애써주셔서 감사하다"고 사의를 표했다.

이에 최 회장은 "사회 안전망에도 많은 관심을 가지는 것이 오늘날 기업이 해야 하는 시대적 소명이라 생각한다"며 "우리나라의 사회 복지 분야에서 오랫동안 애쓰고 계시는 가톨릭교회와 올해 처음 시작한 명동밥집에 도움을 드릴 수 있어서 기쁘게 생각한다"고 화답했다.

염수정, 최태원 회장과 환담…"무료급식소 명동밥집 지원 감사"

서울대교구에서 운영하는 명동밥집은 노숙인 등에게 무료로 밥을 제공하는 곳이다.

하지만 코로나19로 개소가 늦어지면서 올해 1∼4월은 노숙인들에게 도시락을 나눠주며 한시적으로 운영됐다.

SK그룹은 명동성당 주변인 서울 중구 명동·회현동 중소 음식점에 도시락을 주문해 명동밥집에 공급하는 '한끼 나눔 온(溫)택트 프로젝트'를 활용해 명동밥집을 지원했다.

이렇게 제공된 도시락은 총 2만1천470개다.

최 회장은 도시락 메뉴 선정에도 고심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염 추기경은 이날 최 회장에게 감사의 선물로, 프란치스코 교황의 환경에 관한 회칙 '찬미받으소서' 책과 한복 차림의 성모와 아기 예수를 그린 장우성 화백의 1954년작 '성모자상' 축소판 그림을 전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