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진흥원, 9월 개통 목표
영화별 관객 수와 일별 매출, 전체 매출 등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는 영화진흥위원회의 영화관 입장권 통합전산망처럼 출판 관련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정리·이용하는 것이 가능해진다. 문화체육관광부는 오는 9월까지 출판유통 통합전산망을 성공적으로 안착시키겠다고 밝혔다. 전산망이 구축되면 작가와 출판사 간 계약 위반 같은 각종 갈등을 방지하고 투명한 출판유통 체계를 구축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문체부는 최근 불거진 작가와 출판사 간 계약 위반 갈등과 관련해 출판유통 통합전산망 구축을 서둘러 출판 분야의 안정적인 계약 환경을 만들 방침이라고 지난 14일 밝혔다.

시스템이 구축되면 작가와 협의되지 않은 오디오북의 무단 발행, 인세 미지급, 판매 내역 미공개 같은 고질적인 출판계 문제도 해결될 것으로 문체부는 기대하고 있다. 최근 소설가 장강명 씨와 공상과학(SF)소설 전문 출판사 아작 간에 계약 위반 사례가 발생하면서 인세 미지급 등 불투명한 출판유통 문제가 수면 위로 불거진 바 있다.

출판유통 통합전산망은 2018년부터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이 문체부 지원을 받아 올 9월 개통을 목표로 추진 중인 사업이다. 도서의 생산·유통·판매 전 과정을 전산화해 출판유통 정보를 일목요연하게 확인토록 함으로써 출판산업의 효율을 높이겠다는 것. 현재 1500여 개 출판사와 한국출판인회의 같은 출판단체, 서점조합, 교보문고를 비롯한 대형 유통업체, 주요 서적 도매상 등이 시스템 구축에 참여하고 있다.

다만 시스템이 구축되더라도 핵심인 서적 판매 통계의 일반 공개가 이뤄질지는 미지수다. 기본적으로 시스템이 출판사의 업무 효율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 것인 만큼 구체적인 판매 통계는 해당 출판사만 확인할 수 있도록 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일별 관객 수를 손쉽게 확인할 수 있는 영진위 통합전산망 수준의 정보 공개는 당분간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판매 데이터가 일반에 공개되면 사재기 등 각종 부작용이 늘 수 있다는 우려도 반영됐다. 저자 확인 방법 등의 문제도 있어 저자가 자신의 책 판매량을 직접 확인하는 것도 당분간 어려울 가능성이 크다. 판매 정보가 노출되는 것을 꺼린 일부 출판사가 미온적인 태도를 보이는 것도 걸림돌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통합전산망이 구축되면 복잡하고 비효율적으로 이뤄져 실태를 파악하기 힘들던 도서유통의 효율성이 크게 개선될 것”이라며 “판매 통계를 포함한 정보 공개 범위, 저자의 저서 판매량 확인 허용 여부 등은 시스템 구축 전까지 다각도로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동욱 기자 kimd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