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시장에 오후 보고…경찰·수도방위사령부도 참여

호우 예비특보 즉시 하천통제…서울시 풍수해대책 마련

서울시가 올해부터 호우 예비특보나 특보가 발령되면 곧바로 하천을 통제하기로 했다.

수위가 급격히 상승해 고립되는 사고를 막기 위해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포함한 종합 대책을 15일부터 10월 15일까지 24시간 가동될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를 통해 시행한다고 14일 밝혔다.

시는 매년 발생하는 하천 고립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올해부터는 하천 수위가 상승하지 않더라도 호우 예비특보나 특보가 발령되는 즉시 하천을 통제해 시민들이 대피할 시간을 확보키로 했다.

과거에는 하천 통제를 시작하는 시점을 '수위가 높아져 위험하다고 판단될 때'로 잡았으나, 도심 하천은 특성상 수위 상승 속도가 매우 빨라 시민들의 대피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있었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시는 예비특보나 특보가 발령되면 하천변에 설치된 원격차단시설 등을 활용해 하천 출입로 1천231개를 즉시 통제하고, 경보시설 177개와 문자전광판 56개로 근처에 있는 시민들에게 위험 상황을 빠르게 알리기로 했다.

또 신속한 대피를 돕기 위해 작년에 3개 하천에서 시범운영한 '하천순찰단'을 대폭 확대해 27개 하천에서 500여명을 운영한다.

시청과 구청 직원뿐만 아니라 경찰관과 자율방재단 등도 참여한다.

시는 올해부터 호우 우려시 대피에 불응하는 시민에 대해서는 경찰과 합동으로 강제 대피 조처를 하기로 했다.

지난해 서울을 포함한 중부지방의 장마는 6월 24일부터 8월 16일까지 역대 최장인 54일간 지속됐으며, 이 기간 강수량은 951.6mm로 평년 평균(366.4mm)의 2.6배에 이르렀다.

또 서울 내에서도 지역별로 강우강도와 집중호우 발생빈도 차이가 컸다.

이 때문에 정확한 기상예측을 통해 지역별로 치밀하게 풍수해 대책을 마련하고, 돌발강우와 국지성 집중호우에 대비해야 한다는 것이 서울시의 설명이다.

시는 이를 위해 기상청이 제공하는 정보와 인천, 경기 서측지역의 특보정보를 수집해 서울시 구름 유입경로 및 강우시간을 추정해 각 자치구에 맞는 조치를 결정하는 데 사용키로 했다.

기상청에서 감지하지 못하는 저고도 상의 강한 구름대를 감지하기 위해 소형레이더를 활용하고 수도권기상청과 핫라인을 연결해 위험기상 예보 시 즉각 대응하겠다고 시는 설명했다.

오세훈 시장은 부시장 3명 등 고위간부들이 참석한 가운데 14일 오후 풍수해 대책 추진현황 보고를 받는다.

이 자리에는 서울시 관련 부서 관계자들뿐만 아니라 서울경찰청과 수도방위사령부 관계자들도 참석해 협조사항을 보고하고 논의한다.

오 시장은 보고회에 앞서 "과유불급(過猶不及)이란 말이 있으나, 오히려 지나침이 득(得)이 되는 분야가 있다면 바로 안전 분야"라며 "모든 일이 그렇듯 어느 한 곳만 잘 대응한다고 피해가 방지되는 것이 아니기에 서울시와 유관기관, 시민이 모두가 함께 협조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