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뫼성지를 천주교 국제명소로" 당진시 18일 김대건의 해 선포

대한민국 최초의 사제이자 2021년 유네스코 세계기념인물로 선정된 김대건(1821∼1846년) 신부 탄생 200주년을 맞아 오는 18일 충남 당진시청 당진홀에서 '김대건의 해 선포식'이 열린다.

당진시는 김대건 신부의 숭고한 뜻을 기리고 그의 탄생지인 당진 솔뫼성지를 국제적인 천주교 명소로 키우기 위해 선포식을 연다고 13일 밝혔다.

선포식 참석 인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100명 이내로 제한된다.

행사 내용은 당진시 유튜브 채널로 실시간 중계된다.

시는 이 행사를 성공적으로 치른 뒤 김대건 신부 탄생일(8월 21일) 전후 솔뫼성지에서 여는 '김대건 신부 탄생 200주년 기념행사' 준비에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8월 14∼22일 열리는 기념행사에는 각종 문화예술 공연, 전시회, 국제 학술 심포지엄 등이 진행된다.

김홍장 시장은 "김대건 신부는 대한민국을 넘어 전 세계적으로 업적을 인정받은 인물"이라며 "올해 역사적으로 의미가 큰 해인 만큼 당진의 국제적 이미지를 정립하고, 다양한 기념사업으로 시민의 자긍심을 드높이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