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 인사청문회 추가 서면답변서…"수도권 서부권 교통혼잡 개선 필요"
노형욱 "철도구조 면밀히 검토…철도산업기본계획 연내 완료"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후보자가 수서고속철도(SRT) 운영사인 SR과 한국철도공사(코레일)의 통합문제와 관련해 "적합한 철도산업 구조가 무엇인지 면밀히 살펴보고, 연내 제4차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안(2021∼2025)이 마련될 수 있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노 후보자는 12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답변서 추가 자료에서 철도산업구조를 검토하기 위한 4차 철도산업발전기본계획(2021∼2025) 수립 연구용역 진행 상황을 묻는 더불어민주당 박상혁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노 후보자는 "작년 11월 연구용역에 착수한 후 연내 계획 수립을 목표로 대내·외 여건, 철도구조개혁 추진연혁, 해외사례 등을 분석 중"이라며 "연구용역의 공정성 확보를 위해 코레일·SR·국가철도공단 등 관련 기관 노사 외에 외부 전문가를 절반 이상 포함한 분과위원회를 운영 중"이라고 답했다.

이어 철도통합에 대한 견해를 묻는 말에는 "고속철도 경쟁체제 도입에 대해 운영사 간 경쟁으로 서비스 질이 높아지고 운임이 인하되는 장점이 있다는 의견과, 조직·인력 중복이나 비수익노선 운영에 따른 코레일 재무 여건 악화 등 문제점이 있다는 의견 등 다양한 의견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원론적 답변을 내놨다.

그러면서 "철도통합 등 철도산업 구조 개편 문제는 철도이용자인 국민 모두에게 영향을 미치는 사안인 만큼 안전, 이용자 편의, 철도산업 발전에의 영향 등 다양한 관점에서 면밀한 검토가 필요한 사항"이라고 덧붙였다.

노 후보자는 또 이른바 GTX-D 노선으로 불리는 서부권 광역급행철도(GTX) 노선 논란과 관련 "수도권 서부권 2·3기 신도시 등 교통혼잡 문제에 대해 알고 있고, 개선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장관으로 취임하게 된다면 도시·광역철도, 버스 등 다양한 교통수단을 확충해 수도권 서부권 교통혼잡 문제를 완화할 수 있도록 적극 검토·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