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북구, 기증작품 기반 별도 미술관 건립 추진
서세옥 화백 유족, 성북구에 작품 3천290점 기증

한국 수묵 추상의 거장인 고(故) 서세옥(1929~2020) 화백 유족이 작품 3천290여 점을 서울 성북구에 기증했다.

성북구는 12일 구청에서 서세옥 작가 유족과 작품 및 컬렉션 기증을 위한 협약식을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유족은 '행인', '춤추는 사람들', '장생' 등 구상화 및 추상화 450점을 비롯한 서세옥의 작품 2천300여 점을 기증했다.

이와 함께 겸재 정선, 추사 김정희, 소정 변관식, 소전 손재형, 근원 김용준의 작품 등 작가가 평생 수집한 컬렉션 990여 점도 기증 목록에 포함됐다.

기증 작품은 성북구립미술관이 관리한다.

미술관은 서세옥 작가 1주기인 오는 11월 개최할 추모전에서 작품을 선보일 계획이다.

성북구는 이번 기증을 계기로 별도 미술관 건립도 추진할 예정이다.

성북구는 "미술관은 서세옥 작품세계를 감상하고 연구할 수 있는 유일한 메카가 될 것"이라며 "지역 기반 작가미술관의 선례를 만들고자 최선의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서세옥은 60년 넘게 성북에 거주하면서 지역 문화예술 발전에 공헌했다.

그는 2009년 개관한 자치구 최초의 등록미술관인 성북구립미술관 건립을 추진했으며 명예관장도 맡았다.

서세옥을 중심으로 1978년 만들어진 성북장학회는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

성북의 미술인들이 작품을 판매한 기금을 지역 장학금으로 조성하는 모임이다.

서세옥은 전통 한국화를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수묵 추상 작업으로 한국화단을 이끌었으며, 40여 년간 서울대 미대에서 후학을 양성했다.

작가는 2014년에는 대표작 100점을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했으며, 유족은 고인의 고향인 대구미술관에도 올해 상반기 90점을 기증했다.

작가의 유족으로는 부인 정민자 씨, 첫째 아들인 설치미술가 서도호, 둘째 아들인 건축가 서을호가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