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7년 전 하늘을 품은 함성"…경복궁서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127년 전 봉기한 동학농민혁명군의 최종 목적지였던 경복궁에서 그들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는 자리가 마련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이 주관한 '제127주년 동학농민혁명 기념식'이 11일 서울 경복궁 흥례문 광장에서 '하늘을 품은 함성, 세상을 바꾼 울림'이란 주제로 열렸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소규모로 진행된 기념식에는 문체부 황희 장관과 동학농민혁명 유족, 천도교와 기념사업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기념식은 동학혁명 참여자들의 증손, 고손인 유족 4명이 국기에 대한 맹세문을 낭독하며 시작했다.

동학농민혁명기념재단 이형규 이사장은 경과보고에서 "동학농민혁명은 1894년 낡은 봉건제도를 개혁해 사람이 사람답게 사는 평등한 세상을 열자는 민족의 외침이었고 함성이었다"고 강조했다.

이 이사장은 "일제 강점기를 거치면서 동학농민혁명은 전라도 지역의 반란 사건으로 왜곡되고 축소되는 아픔이 있었다"며 "100주년인 1994년 역사 바로 세우기 운동이 전개되면서 커다란 전환 이뤄졌으며 이후 동학농민운동 참여자와 유족의 명예 회복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올해 동학농민혁명 국가기념공원을 완공하고 내년에 개관할 예정"이라며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등록 등을 통해 동학농민혁명 정신을 계승, 발전시키는 일에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127년 전 하늘을 품은 함성"…경복궁서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이날 행사에 황희 장관은 유족들을 대표한 주영채 동학농민혁명유족회 회장에게 기념배지를 수여하는 명예회복식도 진행됐다.

황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동학농민혁명군은 127년 전 이곳 경복궁을 무단 점령한 일본군을 몰아내고 위기에 처한 나라를 지켜내고자 진군하다 우금치에서 최후를 맞이해야만 했다"며 "비록 경복궁에 끝내 다다르지 못했지만, 그들의 여정은 우리 후손의 이정표로 남았다"고 말했다.

이어 "사람답게 사는 세상에 대한 신념은 여전히 우리 가슴 속에 살아 있다"며 "백성의 힘으로 나라를 바로 잡고자 했던 결기는 4·19 혁명과 5·18 민주화운동에 이어 촛불 시민혁명의 불꽃으로 타올랐다"고 덧붙였다.

황 장관은 "2004년 '동학농민혁명 참여자 등의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제정 이후 정부는 참여자를 발굴하고 유족의 명예회복과 학술연구 등에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 "그 결과 참여자 3천686명을 찾아내고, 유족 1만1천797명을 등록했다"고 소개했다.

기념식은 가수 안예은과 한충은 대금 연주자가 협연한 '새야 새야 파랑새야' 공연으로 마무리했다.

"127년 전 하늘을 품은 함성"…경복궁서 동학농민혁명 기념식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