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와 문화의 가교 한경
[그림이 있는 아침] 평화롭게 잠든 아이 얼굴…김종태 '사내아이'

한복을 곱게 차려입은 소년이 평화롭게 졸고 있다. 소년 뒤의 하늘과 잠든 얼굴 위에 비치는 햇빛의 묘사 등으로 미뤄보면 소풍을 나왔다가 까무룩 잠이 든 듯하다. 빠른 속도로 최소한의 붓질을 가해 그려낸 화풍이 신선한 느낌을 준다. 유화인데도 수채화처럼 묽은 색조에서 비치는 투명한 질감도 독특한 매력을 선사한다. 김종태(1906~1935)의 ‘사내아이’(1929)다.

김종태는 1926년 제5회 조선미술전람회에 ‘자화상’으로 입선하면서 미술계에 데뷔했다. 이어 1928~1930년, 1933년과 1935년 등 다섯 차례에 걸쳐 특선을 차지하면서 20대에 당대 미술계의 ‘스타’로 떠올랐다. 야수파와 표현파의 영향을 받은 그의 작품에서는 수묵과 같은 담백한 색채와 파격적인 구성이 돋보인다.

거장으로 발돋움하던 김종태는 평양에서 개인전을 열던 중 장티푸스에 걸려 29세의 나이로 요절했다. 안타깝게도 지금까지 전하는 그의 작품이 네 점에 불과해 그의 작품세계에 대한 연구와 평가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최근 이건희 삼성 회장의 유족이 이 작품을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하면서 그에 대한 연구가 다시 활기를 띠게 됐다.

성수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