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팅게일/ 영국 나이팅게일 박물관, 대한간호협회 제공

나이팅게일/ 영국 나이팅게일 박물관, 대한간호협회 제공

'백의의 천사'로 널리 알려진 플로렌스 나이팅게일(1820~1910)은 구체적인 직역으로서 간호사를 부각시킨 인물이자, 간호사의 모범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쉽게도 일부 아동용 책을 제외하고는 그의 생애와 업적을 살펴볼 수 있는 서적이 크게 부족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오는 12일 국제 간호사의 날을 맞아 나이팅게일의 생애와 업적을 살펴보는 표준 길잡이가 될 책자의 한국어판이 선보여 주목됩니다.

대한간호협회는 영국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박물관'이 펴낸 나이팅게일 전기 'FLORENCE NIGHTINGALE:Celebrating her life and legacy'를 번역한 '플로렌스 나이팅게일의 생애와 업적'을 발간했습니다. 이 책의 해외 번역본이 나온 것은 한국어판이 처음이라고 합니다.

나이팅게일은 널리 알려져 있다시피 현대 간호와 보건의료의 창시자이자 전문직으로서 간호사 시대를 연 개척자입니다. 세계적으로 간호사를 상징하는 아이콘으로 여겨지고 있습니다. '간호 노트'를 비롯해 200여 편의 간호 관련 저술과 기고문 등을 남겼습니다. '국제 간호사의 날(International Nurses Day)'은 나이팅게일 탄생일인 5월12일을 기념하기 위해 국제간호협의회(ICN)에서 1972년 제정했다고 합니다.

이번에 번역된 책은 나이팅게일의 생애를 많지 않은 분량에 압축해 소개하고 있습니다. 총 13개 장으로 구성됐으며 각 장은 1~2쪽가량으로 간결하게 구성됐습니다. 부담 없이 읽을 수 있는 분량이지만 담겨있는 내용은 허술하지 않습니다. '나이팅게일 박물관'이 소장한 각종 사료와 함께 소개돼 이해가 쉽습니다. 나이팅게일 생존 당시 모습을 살펴볼 수 있는 각종 사진과 그림 38점도 같이 살펴볼 수 있습니다.

나이팅게일과 영국 빅토리아시대를 연구하고 소개하고 있는 전문번역가 박찬호 씨가 한국어판 번역을 맡았다는 게 대한간호협회 측 설명입니다. 이 책은 교육용 비매품으로 전국 간호대학과 국공립 및 어린이 도서관 등에 기증될 예정이라고 합니다.
한국어판 나이팅게일 전기 표지/대한간호협회 제공

한국어판 나이팅게일 전기 표지/대한간호협회 제공

대한간호협회는 나이팅게일 탄생 200주년을 맞은 지난해 '세계 간호사의 해'로 지정된 것을 기념하기 위해 나이팅게일 전기의 표준이 될 책의 출판을 추진하게 됐습니다. 영국 플로렌스 나이팅게일 박물관 측은 "나이팅게일의 빛나는 생애와 발자취를 살필 최고의 기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신경림 대한간호협회 회장은 발간사에서 "불멸의 간호사 아이콘인 나이팅게일이 지금도 계속 써나가고 있는 간호역사를 만나는 뜻깊은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했습니다.

크림전쟁에서 희망의 등불을 들었던 나이팅게일처럼 간호사들은 코로나19 최전선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모두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시대에 이 소책자가 간호사들의 헌신과 봉사에 감사의 마음을 가지는 계기가 됐으면 합니다.

김동욱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