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원봉사자 53명 음성 판정…해단식·기자회견 등 온라인 전환 방침
전주국제영화제 봉사자·관객 코로나19 확진…폐막식 축소 진행(종합)

전주국제영화제 관객과 자원봉사자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확진되자 영화제 조직위가 행사를 일부 축소하기로 했다.

전북 전주시는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자원봉사자 A씨와 관객 B씨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6일 밝혔다.

무증상 감염자인 A씨는 영화제 도중 열린 토론회 등에서 마이크 소독과 교체 등의 역할을 맡았다.

시는 A씨 확진 이후 자원봉사자 53명을 전수 검사했으나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A씨와 근무 장소가 겹친 자원봉사자 7명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해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

관람객 B씨는 지난 1∼2일 영화제에 참석했다가 검체 검사를 통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그는 좌석 띄워 앉기와 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시 관계자는 "CCTV 등을 통해 확진자 추가 동선과 접촉자를 파악하고 있다"면서 "영화제 도중 라텍스 장갑 착용 의무화 등 방역을 더 강화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영화제 조직위는 남은 영화제 기간 코로나19 대응 수위를 한 단계 높이기로 했다.

우선 자원봉사자 쉼터를 폐쇄하고 관객이 영화 관람을 꺼릴 경우 티켓을 전액 환불해주기로 했다.

폐막작 기자시사회는 예정대로 진행하되 결산 기자회견은 온라인으로 전환된다.

또 자원봉사자 해단식은 온라인으로 진행하거나 취소할 예정이며 폐막식도 대폭 축소된다.

상영관 소독 횟수를 종전보다 늘리고 코로나19와 관련한 모든 진행 상황을 외부에 투명하게 알릴 방침이다.

전주국제영화제 관계자는 "현재까지 영화제를 통한 추가 확산 및 감염은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영화제를 걱정해준 모든 분께 고개 숙여 깊은 감사를 전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