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참상 지켜본 '전일빌딩 245' 개관 1주년 문화 공연 풍성

5·18 민주화운동의 상흔을 간직한 광주 전일빌딩 245의 개관 1주년을 맞아 지역 문화예술인들이 다양한 공연을 펼친다.

5일 광주시에 따르면 7일 오후 전일빌딩 245 다목적 강당에서 지역 대표 민간 국악관현악단 도드리의 '광주랑! 도드리랑!' 공연이 열린다.

국악 관현악곡, 국악가요, 대중가요 등 신명 나는 공연 무대를 선보인다.

개관 1주년 기념일인 11일 오후에는 무형 문화재, 임방울 국악제 수상자 등 최고 소리꾼들이 마련한 '남도 풍류 거듭나기' 공연이 명인 명창 추모사업회 주관으로 진행된다.

24일 오후에는 그동안 꾸준히 시민의 사랑을 받아온 '천원의 낭만' 공연이 이어진다.

유튜브 2천800만 뷰를 돌파한 혼성 5인조 아카펠라 음악 그룹 '메이트리'의 선율을 느낄 수 있다.

건물 옥상 전일 마루에서는 11∼15일 매일 오후 5시 18분 지역에서 활동하는 인디밴드 윈디캣, 우물안 개구리, 더블루이어즈, 5·18 민중 가수 정용주 씨 등이 공연한다.

9층 기획전시실에서는 5·18 41주년 기념사진 기획전이 7월 31일까지 진행된다.

1980년 항쟁의 모습을 담은 언론사 사진 기자들이 남긴 아카이브 전시다.

특히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10주년을 맞이해 나경택 전 연합뉴스 기자의 광주 항쟁 기록물인 흑백필름이 전시돼 눈길을 끈다.

김준영 광주시 문화관광체육실장은 "광주의 과거, 현재, 미래를 담은 시민 역사문화 공간으로 재탄생한 전일빌딩 245가 대표 명소로 자리 잡도록 다양한 참여 프로그램을 개발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