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코로나19 백신을 맞겠다'고 응답한 국민이 전체에서 61.4%인 것으로 조사됐다. 전달 조사보다는 7%포인트(p)가량 감소한 수치다.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가 문화체육관광부와 함께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27∼29일 전국의 만 18세 이상 성인 1000명을 대상으로 한 '코로나19 관련 인식조사'에서 이같은 결과가 나왔다.

전체 응답자 중 미접종자의 61.4%가 접종 의향이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예방접종을 받겠다'고 답했다. 지난 3월 조사와 비교하면 6.6%p 줄었다.

반면 백신 접종을 마친 응답자가 '주변에 접종을 추천하겠다'고 밝힌 비율은 89.5%에 달했다. 지난번 조사보다 5.1%포인트 늘었다. 예방접종을 받으려는 이유로는 '가족의 감염예방'(80.8%)이 꼽혔다. 접종을 망설이는 요인으로는 '이상 반응 우려'(84.1%)가 많은 응답을 얻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