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뉴스1

사진=뉴스1

5일 어린이날 공휴일을 맞이한 가운데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수가 600명대 후반까지 증가했다. '4차 유행' 불안감이 높아지는 분위기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이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하루 동안 676명 늘었다. 환자 수는 총 12만4945명에 달한다. 전날(541명)보다 135명 증가했다. 600명대를 기록한 것은 지난 2일(606명) 이후 사흘 만이다.

이날 신규 확진자들은 지역발생으로 651명이, 해외유입으론 25명이 나왔다. 지난달 29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일주일동안 신규 확진자는 최소 488명, 최대 679명이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