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어린이날 새벽까지 전국 대부분 지역 비
제주도 호우 특보, 시간당 30mm 안팎 비
5일 새벽, 중부 서해안 강풍 특보 확대
어린이날 날씨 / 사진=연합뉴스

어린이날 날씨 /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일부를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비가 내리는 가운데 이번 비는 어린이날인 수요일 오전 중에 그치겠다.

4일 오후 기상청에 따르면 일부 지역은 다량의 수증기가 유입되면서 특히 제주도에는 여전히 호우 특보가 발효중이며 시간당 30mm 안팎의 굵은 장대비가 내리고 있다.
앞으로 제주 산간은 많게는 200mm 이상, 남해안과 지리산 부근, 제주도에는 30~80, 수도권, 강원 영서 20에서 60, 충청과 남부 지방은 10에서 40mm의 비가 더 예상되며 5일 새벽에 그치겠다.

5일 아침부터 날씨는 차차 맑아지겠지만 바람이 강하게 불겠다. 4일 오후 8시 현재 해안과 산간, 제주도에 강풍 특보가 발효중인 가운데 오늘 밤에 동해안, 내일 새벽에 중부 서해안으로 강풍 특보가 확대되겠다.

5일 아침 기온은 서울 11도로 예상되며 낮 최고 기온은 대부분 20도 안팎에 머무는 등, 예년보다 낮은 기온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전 해상에서 높게 일겠다. 오는 7일 오전부터 수도권, 강원 영서, 충청과 남부 내륙에 다시 비소식이 있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