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해진 빗발…낮부터 전국에 다시 강한 비

4일 오전 비가 점차 잦아들고 있지만, 낮부터 전국적으로 다시 강한 비가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9시 현재 수도권과 충남 서해안, 강원 영서 북부에 천둥·번개를 동반한 비가 오고 있으나 이 비구름대는 시속 80㎞로 빠르게 북동진하고 있어 앞으로 점차 약화하겠다고 밝혔다.

다만 서해 남부 해상의 강한 비구름대가 시속 60㎞로 북동진하고 있어 낮부터 비가 다시 강해지면서 그 밖의 전국으로 확대될 예정이다.

또 전라 해안과 제주도는 낮부터, 강원 영동과 경상권 해안, 경북 북동 산지는 밤부터, 중부 서해안은 다음날 새벽부터 바람이 시속 35∼60㎞, 최대순간풍속 70㎞ 이상(산지는 90km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불어 강풍특보가 발표될 가능성이 있다.

그 밖의 지역은 낮부터 바람이 25∼45㎞ 강하게 불고 돌풍이 부는 곳이 있다.

기상청은 "강풍으로 인한 피해가 없도록 야외에 설치된 선별진료소, 건설 현장, 비닐하우스, 신호등 등의 시설물과 강풍에 날리는 낙하물, 간판 등의 위험 요소를 사전에 점검해달라"고 강조했다.

특히 전국 해안에 위치한 공항은 매우 강한 바람이 불고 지형의 영향으로 활주로 주변의 바람이 급격히 변하면서 항공기 운항에 차질이 있을 수 있으니 항공교통 이용객은 사전에 운항 정보를 확인해야 한다고 기상청은 당부했다.

강원 산지는 강한 바람으로 인해 터널 출입구 간의 풍속이 달라질 수 있고, 교량과 같이 높은 도로에서는 풍속이 더욱 강해질 수 있어 유의해야 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