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첨단소재,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강혁'에 에어백 원단 지원
효성 차량용 에어백 원단, 친환경 의류로 재탄생한다

효성첨단소재는 친환경 업사이클링 패션 브랜드 '강혁'에 차량용 에어백 원단을 무상으로 공급했다고 3일 밝혔다.

효성첨단소재가 제공한 에어백 원단은 치수 등 규격이 맞지 않아 판매하지 못하는 제품으로 자켓 700벌을 만들 수 있는 양이다.

'강혁'은 효성이 제공한 에어백 원단을 스키복 컨셉의 자켓, 팬츠 등 의류 23종으로 제작해 이달 초 컬렉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강혁'은 자동차에 쓰인 에어백이나 자동차 천장재 등을 소재로 업사이클링 의류를 만드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에어백 원단에 인쇄된 로고, 바코드, 봉제선 등 본연의 디테일을 그대로 활용한 작품이 특징이며, 지난해 삼성물산 패션부문이 후원한 '삼성패션디자인펀드(SFDF)'에서 우승을 차지하기도 했다.

이번 협업 프로젝트는 평소 친환경 패션과 섬유 트렌드에 큰 관심이 있던 조현준 회장이 제안하면서 성사됐다고 회사는 설명했다.

효성티앤씨도 '강혁'과 협업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효성티앤씨가 투명 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젠' 섬유와 여러 기능성 소재를 제공하고, '강혁'은 이를 티셔츠, 아우터 등 친환경 의류로 제작해 국내 판매는 물론 수출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