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성당서 유가족·사제·신자 마지막 길 지켜봐…염수정 추기경, 강론 중 '울먹'
프란치스코 교황 애도서한 대독…용인 성직자묘역서 '영원한 안식'
故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거행…"편히 쉬십시오"(종합)

지난달 27일 노환으로 선종한 고(故) 정진석 추기경의 장례미사가 1일 서울 명동성당에서 봉헌됐다.

천주교 서울대교구는 이날 명동성당에서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과 한국 주교단 공동 집전으로 고인의 장례미사를 거행했다.

제단 앞으로 정 추기경이 환하게 웃는 영정과 그가 안치된 삼나무관이 자리해 장례미사에 참석한 이들을 마주했다.

제대 양쪽으로는 정 추기경이 사목표어로 삼았던 '모든 이에게 모든 것(Omnibus Omnia)'을 적은 펼침막이 장식됐다.

강론자로 나선 염 추기경은 선배이자 동료 사제였던 정 추기경과 함께했던 일을 돌아보며 안식을 기원했다.

염 추기경은 "교회의 큰 사제이자, 우리 사회 어른을 떠나보낸다는 것은 참 슬프고 어려운 일"이라며 "김수환 추기경께서 돌아가셨을 때 의지하고 기댈 분이 없어 허전하다고 했던 정 추기경 말씀을 저도 이제 깊이 동감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종 때도 언급했지만, 김수환 추기경님이 아버지 같은 존재였다면, 정 추기경님은 우리 교회와 사제에게 어머니 같은 분이었다"며 "겉으로 보이는 근엄하고 박력 있는 모습 이면에 가까이 지내면 부드럽고 온유하고, 넓은 아량에 사랑을 지니신 분이었다"고 회고했다.

A4용지 여러 장에 정 추기경을 애도하는 내용의 글을 써온 염 추기경은 고인의 생전 일을 언급할 때는 감정이 복받쳐 오르는 듯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종이를 든 그의 손은 울먹거리는 목소리와 함께 떨렸다.

그는 "정 추기경은 모든 것을 버릴 때 모든 것을 얻을 수 있다는 역설을 당신의 삶으로 우리에게 보여주셨다"며 "어떻게 사는 것이 행복이고 하느님 뜻인지 알려주셨다"고 돌아봤다.

프란치스코 교황도 염 추기경에게 애도 서한을 보내 정 추기경 선종을 위로했다.

교황은 미사에 참석한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가 대독한 애도 서한에서 " 전 서울대교구장 정진석 니콜라오 추기경의 선종 소식을 듣고 깊은 슬픔을 느꼈다"며 "서울대교구의 성직자, 수도자, 평신도들에게 진심 어린 애도의 말씀을 전하며 기도로 함께할 것을 약속한다"고 추모했다.

故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거행…"편히 쉬십시오"(종합)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는 주교단 대표로 고별사를 올렸다.

그는 "다른 이들을 위해 전 생애를 봉헌하신 추기경님을 생명의 원천이신 하느님께 돌려 드려야 하는 시간"이라며 "추기경님께서 일생 한국 천주교회에 베풀어 주신 큰 사랑과 영적 보화를 남겨 주심에 감사드린다"고 마음을 전했다.

고인이 소신학교 교사였을 때 사제의 연을 맺었던 제자 백남용 신부는 사제단 대표로 나와 "스승의 날이면 장미 100송이를 들고 인사드릴 때 아버지처럼 웃으시며 좋아하시던 스승님"이라고 기억했다.

평신도 대표로 나선 한국천주교평신도사도직단체협의회 손병선 회장은 정 추기경이 생전에 이룬 훌륭한 업적을 일일이 말씀드릴 수 없다며 '최고의 목자 정진석 추기경님'이라는 12글자를 따서 12줄의 추모의 글로 바쳤다.

미사 추모행사가 끝난 뒤로는 정 추기경이 28년간 몸담았던 청주교구의 교구장 장봉훈 주교가 고인의 관 앞에서 고별식을 올렸다.

관 위에 성수를 뿌리고 향을 태우며 정 추기경에게 작별을 고했다.

고별식이 마무리되자 사제들은 정 추기경의 영정과 십자가를 앞세우고 그가 잠들어있는 삼나무관을 성당 앞 검은 운구차량으로 옮겼다.

관을 실은 차량은 성당 앞마당을 천천히 출발했다.

이를 지켜보던 사제와 수녀, 신자들은 굳은 표정으로 명동성당을 떠나는 차량 뒷모습을 바라봤다.

정 추기경의 묘소는 경기 천주교 용인공원묘원 내 성직자묘역에 마련됐다.

고(故) 김수환 추기경과 김옥균 주교의 묘소 옆자리 1평 공간에서 영원한 안식에 든다.

이날 미사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성당 내 전체 좌석 수의 20% 수준인 250명만 참석이 허용됐다.

정 추기경의 유가족과 원로 사제, 동료 사제, 내빈은 거리두기를 유지한 채 성당 장의자에 앉아 두 손을 모으고 기도를 올렸다.

성당을 찾은 일반 신자들은 성당 옆 영성센터에 마련된 대형 스크린 앞에서 정 추기경과 작별 순간을 함께 했다.

故정진석 추기경 장례미사 거행…"편히 쉬십시오"(종합)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