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아침까지 전국 가끔 비…강원 산지는 눈 쌓일 수도

일요일 아침까지 전국에 가끔 비가 내리고 아침에는 다소 쌀쌀하겠다.

기상청은 중국 북동지방에 위치한 상층 저기압으로부터 주기적으로 찬 공기가 우리나라로 남하함에 따라 대기가 매우 불안전해지면서 전날부터 비가 내렸다가 그치기를 반복하고 돌풍과 함께 천둥·번개가 치는 궂은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제주도 서쪽 해상에서 동해상으로 동북동진하는 저기압의 영향으로 이날 밤부터 제주도와 전라권, 경상권에 비가 시작되고 다음날 새벽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전망이다.

수도권과 강원도, 충북, 경북권은 5월 1일까지 비가 계속 이어지다가 2일 아침 대부분 그치고 충남권과 전라권, 경남권, 제주도는 같은 날 오후에 그칠 것으로 예상된다.

또 5월 2일 아침부터 오후 사이 경북권과 경남 동부, 제주도에 가끔 비가 오고 그 밖의 전국에는 한때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제주도는 이날 밤부터 다음날 새벽 사이 돌풍이 불면서 천둥·번개가 치겠다.

또 강원 산지는 기온이 낮아 5월 2일 새벽까지 눈이 날리고 고도가 높은 곳에는 눈이 쌓일 수 있다.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제주도 20∼60㎜, 강원 영서와 전남권, 경상권, 울릉도·독도 10∼40㎜, 수도권과 충청권, 전북 5∼20㎜다.

5월 1일 아침 기온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10도 내외이나 강원 내륙·산지, 경북 북동 산지는 5도 안팎이 되겠다.

5월 2일은 전국 대부분 지역이 5도 내외에 머물겠다.

지역별 아침 최저기온은 5월 1일 7∼12도와 5월 2일 6∼11도, 낮 최고기온은 11∼19도와 16∼20도로 예상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