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술 문외한'에게도 익숙한
거장들의 동서양 근현대화
샤갈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

샤갈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

모네, 달리, 피카소…. 미술에 관심이 전혀 없어도 누구나 아는 미술사의 거장들이다. 이건희 삼성 회장 유족의 미술품 기증에 세계의 이목이 쏠린 이유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이 28일(현지시간) 보도한 기사 제목이 이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삼성 일가가 피카소와 모네 작품을 방출하기로 했다.”
고갱 ‘무제’

고갱 ‘무제’

쟁쟁한 기증품 중 후기 인상주의를 대표하는 작가 폴 고갱이 1875년 그린 ‘무제’가 눈에 띈다. 이 작품은 고갱이 전업 화가로 활동하기 전 회화연구소에서 그림을 배울 때 그렸다. 현실과 상상을 접목한 종합주의 화풍을 창안하기 전 초기 작품세계를 보여주는 작품이다. 마르크 샤갈의 ‘붉은 꽃다발과 연인들’은 몽환적인 분위기와 밝고 강렬한 색채 등 샤갈 특유의 스타일이 돋보이는 작품이다.
카미유 피사로 ‘퐁투아즈 시장’

카미유 피사로 ‘퐁투아즈 시장’

근대 최고의 풍경화가 중 한 명인 카미유 피사로의 ‘퐁투아즈 시장’은 말 그대로 프랑스 북부 마을의 시장 풍경을 그린 작품이다. 물건을 판매하는 상인과 구경하는 사람들을 빼곡히 묘사해 생생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피에르 오귀스트 르누아르의 ‘책 읽는 여인’은 자연광의 색감을 특유의 화풍으로 아름답게 표현했다. 이 밖에 아직 모습이 공개되지 않은 피카소의 도예 작품 112점에도 관심이 쏠린다.
박수근 '아기 업은 소녀'

박수근 '아기 업은 소녀'

기증품에는 한국 근대미술을 대표하는 ‘국민 화가’ 이중섭과 박수근의 작품도 다수 포함됐다. 이 중 일부는 지방에 있는 작가 미술관으로 향했다. 강원 양구의 박수근미술관에는 유화 4점과 드로잉 14점 등 총 18점이 왔다. 이곳은 홍라희 여사가 건립 과정을 돕는 등 삼성가와 인연이 깊은 미술관이다. 이번 기증으로 미술관은 ‘아기 업은 소녀’와 ‘한일’(閑日·한가한 날) 등 박수근의 대표작들을 확보할 수 있게 됐다. 두 작품 모두 수요가 높아 ‘돈이 있어도 살 수 없는’ 작품이다.
이중섭 ‘섶섬이 보이는 풍경’

이중섭 ‘섶섬이 보이는 풍경’

제주 서귀포 이중섭미술관에는 이중섭의 작품 12점이 기증됐다. 6·25전쟁으로 제주에 피란 왔을 당시인 1951년 가족과 함께 서귀포에 살며 그렸던 ‘섶섬이 보이는 풍경’ 등 유화 6점, ‘게(蟹)’와 가족, 물고기, 아이들을 모티브로 제작한 은지화 2점, 수채화 1점 등이다.

이중섭 화가의 짧은 생애에서 가장 행복했던 서귀포 시절, 가장 사랑했던 가족과의 추억을 담은 걸작들이다.

성수영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