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29일 부산 북항 재개발 사업에서 트램(노면전차) 등 공공 콘텐츠 사업이 차질 없이 추진될 것이라고 밝혔다.

해수부 장관 "부산 북항 트램 등 공공콘텐츠 차질 없이 추진"

문 장관은 이날 부산 국제여객터미널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항 재개발은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에 포함된 사업으로 함부로 바꿀 수 없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장관은 이에 앞서 "북항 재개발 추진과 관련해 언론 보도에 나온 내용으로 국민과 부산시민에게 심려를 끼쳐 드려 매우 송구하다"면서 "이번 보도 내용이 전화위복이 돼 절차상 문제나 법적으로 위법한 것이 없는지 되짚어보는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최근 북항 재개발 사업에 포함된 트램의 기본설계 용역이 잠정 중단되고 공공 콘텐츠 확충 사업 등에 대한 해수부 감사가 진행되자 지역 시민단체와 언론이 사업 차질을 우려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는 것을 염두에 둔 발언이다.

문 장관은 "조직 내부에서 (북항 재개발 사업과 관련한) 이견이 생겨 해소 차원에서 감사해보라고 지시한 것"이라며 "감사 결과에 따라 잘못된 것이 있으면 바로 잡자는 것이지 북항 재개발 추진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트램 등 공공 콘텐츠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면서 "그 사업을 계속 추진한다는 의지에 변함이 없고 그렇게 되도록 계속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