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상산사고·머루와인동굴 등과 연계해 역사교육·관광 자원화 방침
'조선왕조실록 보관' 무주 적상산성 복원한다…정비계획 착수

세계기록문화유산인 조선왕조실록(국보 151호)을 보관했던 적상산 사고(史庫)를 둘러싼 전북 무주군 적상산성(사적 146호)이 복원된다.

적상산 사고는 조선왕조실록과 왕실족보 선원록 등 5천541권을 1634년 묘향산 사고에서 이안받아 300년 가량 보관했다가, 1992년 무주 양수발전소 댐 건설 때 수몰됐다.

무주군은 29일 적상산성 종합정비계획 용역 최종 보고회를 열어 복원사업 추진 방향을 제시했다.

복원사업은 용역 결과를 토대로 한 정밀지표 조사, 시굴조사, 발굴조사 순으로 진행한다.

위치추적장치(GPS) 측량, 3차원 실사 데이터를 이용한 보존 관리, 현장 기록화 사업도 병행한다.

아울러 적상산사고, 안국사 등 주변 역사유적도 체계적으로 보존해 역사 교육 장소로 활용하고 머루와인 동굴 등 관광명소와도 연계할 방침이다.

보고회에서 전북대 남해경 교수는 "주민 참여형 복원 방식을 제안한다"며 "문화재 복원사업에 주민이 참여했다는 자긍심을 심어 줘야한다"고 제안했다.

용역팀은 "적상산성 정비에 앞서 학술조사가 선행돼야 한다"며 "적상산성 내 건물 및 우물터에 대한 지표조사, 4개 문터 시굴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종 용역 결과에 따르면 적상산성은 옛 문헌에 근거해 외세 침략이 잦았던 고려 중기 이후 축성된 것으로 추측됐다.

적상산성은 길이가 8.3km에 이르며 현재 잔존한 북문, 서문 외에 동문, 남문이 있었으며 성내에 우물 23∼43곳도 있었다고 관측됐다.

용역팀은 "적상산성 성벽 발굴과 무너진 구간 수리를 함께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외부 공격으로 인한 훼손이 적었던 만큼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방법으로 조사를 진행하면 더 많은 사료가 나올 것"이라고 전망했다.

군은 복원 사업을 위해 정부에 국비 350억원 지원을 요청하는 한편 최종 용역 결과를 토대로 적상산성 종합정비 중장기 계획에도 착수하기로 했다.

황인홍 군수는 "조선시대 실록을 보관한 역사적 의의와 문화재적 가치가 매우 높은 적상산성이 무주 관광산업 발전에 꼭 필요하다"며 "적상산성 정비는 1천만 관광객 시대를 향한 마중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