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표성 인정 못해"…댄스스포츠연맹은 "국내 유일 공인단체는 우리"
브레이크댄스 '주관 권한' 이견 계속…KBA "가맹단체 신청할 것"

브레이크댄스 국가대표 선발과 국제대회 선수 파견 등 '주관 권한'을 둘러싸고 국내 단체간 이견이 계속되고 있다.

사단법인 대한민국댄스스포츠연맹(KFD·회장 김영호)이 우리나라의 브레이킹 종목을 주관할 '유일한 공인단체'라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지난해 출범한 대한브레이킹협회(KBA)는 KFD의 대표성을 인정할 수 없다며 반박하고 나섰다.

브레이크댄스는 2024년 파리 하계올림픽과 2022년 항저우 아시안게임의 정식종목으로 채택됐다.

따라서 국제 대회에 나갈 국가대표 선발 등의 절차를 진행해야 하는데, 국내에서는 세계댄스스포츠연맹(WDSF)에 가입된 KFD가 이를 담당한다.

KFD는 28일 "올림픽의 정식 종목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공인한 국제연맹(IF)에 속해야 하며, 브레이킹 종목이 속한 IF가 WDSF다.

KFD는 WDSF에 국가단체로 가입돼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한체육회는 '회원종목단체는 해당 종목을 소관하는 국제경기연맹 등 국제체육기구에 대하여 독점적 교섭권을 갖는 해당 종목의 유일한 단체로서 대한민국을 대표한다'고 회원종목단체규정(제2조 2항)에 명시하고 있다"고 자신들이 브레이킹 종목의 공인단체임을 강조했다.

KFD는 이달부터 브레이킹 선수와 지도자 등록을 진행하고 있으며 6월부터는 연맹이 주최·주관하는 대회를 여러 차례 개최할 예정이다.

11월에는 2022 항저우 아시안게임에 나설 대표팀도 선발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하지만 KBA의 의견은 다르다.

KBA는 댄스스포츠와 브레이킹 사이에 연관성이 없으며 브레이킹 종목에 대한 KFD의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지적한다.

즉 비보이들이 주축이 된 단체가 종목을 관리해야 한다는 것이다.

비보이 출신인 김헌준과 박재민 등이 KFD 이사를 맡고 있지만, KBA는 비보이 다수의 입장은 반영되지 않는다고 반발했다.

KBA는 29일 "'대한브레이킹협회'는 비보이들을 대변하는 공인 단체로 인정받기 위해 5월 중 대한체육회에 정식 가맹단체 신청서를 제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국내 브레이킹은 수십 년 동안 지원도 없이 세계 최정상급에 오른 비보이들의 자주적인 영역"이라며 "브레이킹이 올림픽 정식 종목이 되자 KFD는 브레이킹 분과위원회를 급조하고 심판·선수 등록을 일방적으로 밀어붙이고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2월 세계 브레이킹 어워즈에서 3관왕을 차지한 홍텐(김홍열)도 "댄스스포츠가 아닌 브레이킹 종목이 올림픽에 나가는 것이다.

전문성도 없고 연관성도 없는 댄스협회의 주장은 받아들일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KBA는 "올림픽을 앞두고 갈등을 속히 봉합해 비보이들이 공정한 기회를 통해 한층 발전하고 화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며 "비보이들의 목소리를 대변하고, 비보이들이 인정하는 전문성 있는 단체가 나서야 한다"고 전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