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전 세계 인구 10명 중 7명 이상은 코로나19 백신여권 도입에 찬성한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세계경제포럼(WEF)은 28일 "전 세계 인구의 4분의 3 이상이 여행 시 백신여권 소지 의무화에 동의한다"는 설문조사 결과를 내놨다.

각국 정부에서 도입하려는 백신여권에 대한 기대와 지지가 높은 만큼 올 연말까지 보급이 확대될 것이라는 예상이다. 실제 이번 조사에선 응답자의 3분의 2가 올 연말까지 자국 내에서 백신여권이 널리 이용될 것으로 기대했다.

세계경제포럼이 글로벌 리서치회사 입소스(Ipsos)와 공동으로 진행한 이번 조사에는 1차 28개국 2만1000명, 2차 12개국 1만5000명 등 총 3만6000명이 설문에 참여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초기부터 국가 간 교류와 협력 재개를 위해 백신여권 도입의 필요성을 강조해온 세계경제포럼은 커먼프로젝트재단과 '커먼패스(CommonPass)' 프로그램을 개발했다.

이번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78%는 여행객의 백신여권 소지 의무화를 강력히 지지했다. 말레이시아와 페루가 90%가 넘는 찬성 비율로 가장 높았고 헝가리와 폴란드는 찬성 비율이 52%, 58%로 조사대상 국가 중 가장 낮았다.

전체 응답자의 4분의 3 가까이는 백신여권 도입이 각종 전시·박람회와 컨벤션, 축제와 공연 등 대형 이벤트를 더 안전하게 만들 것으로 기대했다. 67%는 스포츠 경기장과 공연장 같은 공공장소에도 백신여권을 도입해야 한다고 답했다.

일반 상점과 식당 등 상업시설과 대중교통, 항공기 등 이용 시에도 백신여권 소지를 의무화해야 한다는 응답도 각각 54%, 55%로 전체의 절반이 넘었다. 조사대상 국가 중 브라질과 미국, 캐나다는 10명 중 6명 이상이 미접종자는 대중행사와 대중교통 이용을 전면 금지해야 한다고 답했다.

백신여권 프로그램을 언제까지 이용해야 하는가에 대해서는 의견이 엇갈렸다. 12개국 1만5000명을 대상으로 한 2차 조사에서 응답자의 36%는 수년 동안 또는 무기한 이용해야 한다고 답했다. 올 연말까지는 32%, 앞으로 몇 달 동안만 한시적으로 이용해야 한다는 의견도 전체 응답자의 3분의 1에 가까웠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백신 접종자의 바이러스 전파 가능성과 변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효과가 명확히 검증되지 않았다는 이유로 백신여권 도입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나타냈다. 세계여행관광협회(WTTC), 영국 평등인권위원회, 독일 윤리위원회 등도 백신 미접종자에 대한 차별이 발생할 수 있다는 이유로 백신접종을 전제로 한 백신여권 도입에 반대하고 있다.

이선우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