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작 뮤지컬 '태양의 노래' 개막
인기 아이돌 멤버 총출동
생생한 라이브 무대, 기대감 끌어 올려
/사진=신스웨이브

/사진=신스웨이브

뮤지컬 '태양의 노래'에서 샤이니 온유, 데이식스 원필, 뉴이스트 백호 등의 생생한 라이블을 들을 수 있을 것으로 보여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1일 뮤지컬 '태양의 노래'가 광림아트센터에서 개막한다. 개막과 동시에 메타씨어터(MetaTheater)를 통해 본 공연을 전 세계에 어디서든지 실시간으로 관람할 수 있어 더욱 기대감을 끌어 올린다.

'태양의 노래'는 한밤의 달빛 아래에서 노래하는 소녀 '해나'가 한낮의 태양처럼 눈부신 소년 '하람'을 만나 생애 가장 빛나는 태양의 노래를 부르는 순간을 담은 설렘 폭발 로맨스 뮤지컬이다. 주인공 하람 역에 온유, 원필, 백호, 조훈, 영재 등이 발탁됐고 해나 역에 러블리즈 케이, 강혜인, 이아진 등이 캐스팅됐다.

메타씨어터핸드폰, 테블릿PC, 데스크탑 등을 이용해 원하는 곳 어디서나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공연 전문 글로벌 플랫폼으로 바쁜 일상 속 극장을 직접 찾기 힘든 관객들과 K-뮤지컬을 관람하고 싶은 해외 팬들에게 편하고 쉽게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지난 12일 오픈 이후 일주일 만에 2만6000여 명의 가입자 수를 기록했다.

대한민국을 포함 147개국의 나라에서 회원을 동원하며 공연 관람 문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향한 국내외 팬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캄케 만들었다. 특히, 지난 24일 약 2만여 명의 동시 접속자 수를 기록하며 시츠프로브 메타씨어터 생중계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뮤지컬 '태양의 노래'는 개막 이후 진행될 본 공연 메타씨어터 라이브 스트리밍을 향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영화관에서 관객들과 만남을 가진다. 영화관에서 상영되는 '태양의 노래'는 녹화 영상이 아닌 라이브 뷰잉을 통한 공연 실시간 중계로 더욱 의미가 깊다. 관객들은 대형 스크린과 풍부한 사운드 시스템을 통해 현장의 감동과 여운을 한층 더 생생하게 느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태양의 노래' 영화관 라이브 뷰잉은 국내에서는 5월 7일 CGV ICECON을 통해 CGV 영등포, 왕십리, 용산아이파크몰 등 총 29개관에서 진행되며, 6월에 추가 회차가 상영될 예정이다.

'태양의 노래'를 향한 해외 팬들의 관심이 높은 만큼 홍콩, 싱가포르, 대만 해외 3개국의 대형 프랜차이즈 영화관에서도 총 7회차의 공연을 라이브로 송출한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