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스카 트로피를 거머쥔 배우 윤여정의 특전에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26일(한국시각)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윤여정은 영화 '미나리' 순자 역으로 여우조연상을 수상, 102년 한국 영화사를 새로 썼다.

수상 후 윤여정이 받게 될 오스카 혜택에 대한 보도가 쏟아졌다. 윤여정은 공식적으로 오스카 트로피 외 어떤 상금도 받지 않는다. 트로피의 경우 제작 비용 48만 원 선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2억 원 상당의 선물을 받는다. 엔터테인먼트 마케팅 회사 디스팅크티브 애셋 측은 2000년 부터 '스웨그백'(Oscar Swagbag)을 감독상, 남우 주조연상, 여우주조연상 후보들에게 선물해왔다. 시상식과는 무관히 독자적으로 생산해 후보자들에게 전달해 왔다.

디스팅크티브 애셋 측은 "올해 코로나19 상황을 감안해 선물을 구성했다"고 전했다. 'Everyone Wins'라 불리는 스웨그백은 20만 5000달러(한화 2억 2800만 원)의 가치로 추정된다.

스웨그백에는 스웨덴의 럭셔리 호텔 페이터 노스터 호텔의 숙박권부터 숙취를 위한 비타민 테라피, 퍼스널 트레이닝, 무료 지방흡입 시술권, 순금 전자담배 등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봉준호 감독이 받은 스웨그 백에는 8만 달러(약 8800만 원) 상당의 럭셔리 크루즈 여행권을 비롯해 다이아몬드 목걸이, 순금 펜 등으로 구성되어 있어 화제가 됐다.

아카데미 시상식 전 윤여정을 모델로 발탁한 광고주들은 활짝 웃었다. 광고업계에서는 윤여정의 이미지를 통해 브랜드 가치를 높이려는 업체들이 늘어날 것으로 보고 있다. 더 많은 광고를 찍을 가능성이 있다는 이야기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