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사진=보그, 루이비통 인스타그램

한예리 /사진=보그, 루이비통 인스타그램

외신은 '베스트 드레스'라는데 한국에선 중국의 전통의상인 치파오와 닮았다고 떠들썩하다. 배우 한예리의 아카데미 룩 이야기다.

지난 26일(한국시각) 열린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한예리는 윤여정과 함께 첫 오스카 레드카펫을 밟았다.

이날 한예리는 강렬한 레드컬러의 하이넥 드레스를 착용했다. 어깨부터 허리까지 화려한 디자인의 버튼이 포인트.

미국 패션지 보그는 홈페이지 메인에 윤여정과 한예리가 함께 선 사진을 게재하며 아카데미의 베스트 드레스라고 지목했다. 공식 인스타그램엔 '화려한 순간'이라며 한예리의 사진을 대표로 게재했다.


루이비통 측도 "'미나리'의 스타는 루이비통의 가운을 입고 화이트골드 링과 귀걸이로 그의 미모를 완성했다"며 언급했다.

하지만 국내 반응은 사뭇 달랐다. 한예리의 룩이 공개되자 일부 네티즌들은 중국 전통 의상 치파오를 연상시킨다고 지적했다. "하필 골라도 중국풍", "치파오 생각난다 아쉽다", "서양인들이 생각하는 전형적인 중국 스타일 같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예리의 드레스는 루이비통의 2018년 F/W 제품으로 700만 원 선이다. 한국에서 공수해 아카데미에서 착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루이비통 여성 컬렉션 디렉터 니콜라 제스키에르는 루브르 박물관에 착륙한 미래 우주선의 유니폼을 상상하며 디자인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