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겸 화가 조영남이 전처인 윤여정의 오스카 수상 소식에 축하 인사를 했다.

26일 조영남은 뉴스1를 통해 윤여정 아카데미 수상에 대해 "엄청 축하할 일"이라고 했다.

조영남은 "이 일이 바람 피우는 남자들에 대한 최고의 멋진 한 방, 복수 아니겠느냐"라며 "바람피운 당사자인 나는 앞으로 더 조심 해야한다"고 말했다.

앞서 조영남은 다수의 매체를 통해 윤여정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내가 바람을 피워 이혼한 것", "(윤여정 프로그램은) 챙겨본다", "'윤잠깐'이라 불렀는데 지금은 말 그대로 헐! 가타부타 할 자격조차 없는 몸" 이라고 말한 바 있다.

윤여정은 영화 '하녀', '충녀', 드라마 '장희빈' 등으로 인기를 끌던 1975년 조영남과 결혼을 하며 공백기를 가진 바 있다. 당시엔 여배우가 결혼하면 은퇴가 당연한 시절이었기 때문이다.

이들의 결혼 생활은 13년 만에 끝났다. 이후 윤여정은 '생계형' 배우로 전선에 뛰어 들었다. 두 아들을 양육하기 위함이라고 밝힌 바 있다.

연예계 복귀한 후 현재까지 윤여정은 다양한 작품에 주, 조연으로 출연, '윤스테이', '윤식당' 등 예능 프로그램을 이끌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특히 아카데미 여우조연상을 한국 배우 최초로 수상하며 자신의 커리어에 정점을 찍었다는 평가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