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술로 기록한 시간과 공간…아르코미술관 '그 가운데 땅' 전

고대부터 현대까지 서로 다른 시간과 공간을 아우르는 서사와 음악, 무용, 연극적 요소를 접목한 다양한 장르를 선보이는 실험적인 전시가 열린다.

대학로 아르코미술관에서 22일 개막한 '그 가운데 땅: 시간이 펼쳐져 땅이 되다'는 여러 시대와 공간을 다채로운 장르 예술을 통해 혼성적으로 경험할 수 있도록 유도한다.

전시 제목은 판타지 문학 대가 J.R.R.톨킨의 '중간계'에서 따왔다.

연극적인 공간 연출이 두드러지는 전시는 5막으로 구성된다.

제1막 '가운데 땅의 역사'는 소리와 빛으로 구성된 도시 공간, 상상과 현실이 뒤섞인 몽환적 자연 풍경, 시공이 뒤섞인 다차원적 공간이 이어진다.

2막 '잃어버린 이야기'는 잊힌 사회적 소수자의 존재를 환기하고, 3막 '가운데 땅의 형성'은 이분법적으로 설명할 수 없는 '중간성'을 드러내는 영상을 소개한다.

4막 '잃어버린 길'은 자본 중심의 미술계에 대한 분노를 드러내는 퍼포먼스 영상을, 5막 '가운데 땅의 사람들'은 사물을 인격적으로 의인화한 퍼포먼스 등을 선보인다.

강동주, 김수자, 문성식, 문소현, 손경화, 최하늘, 폴린 부드리&레나트 로렌즈, 폴 챈, 폴 매카시, 우 챙, 카라 워커 등의 작가가 참여했다.

전시 기간 현대무용가와 배우, 음악가가 참여하는 라이브 퍼포먼스도 펼쳐진다.

한국문화예술위원회의 올해 시각예술 창작산실 우수전시지원 선정작인 이 전시는 6월 13일까지 개최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