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휘자 정명훈, 6년만에 독주자로 피아노 연주
정명훈 피아니스트 / 사진=연합뉴스

정명훈 피아니스트 / 사진=연합뉴스

지휘자 정명훈이 피아니스트로 관객을 찾는다.

22일 서울 서초구에서 정명훈의 피아노 독주 공연 관련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날 정명훈은 "음악가란 마음에 있는 것을 직접 소리로 표현하는 사람이다. 내가 사랑하는 악기로 소리를 표현해보고 싶었다"고 말했다.

정명훈은 오는 23일 대구콘서트하우스, 24일 경기 군포문화예술회관, 27일 경기 수원시 경기아트센터, 28, 30일 서울 예술의전당 콘서트홀에서 다섯 차례에 걸친 피아노 독주회를 연다.

정명훈은 지휘자로서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니 오케스트라와 서울시립교향악단의 음악감독을 지냈고 독일 명문 악단 슈타츠카펠레 드레스덴의 종신 수석객원지휘자로 활동해 왔다. 그의 마지막 피아노 독주 공연은 2014년 12월로 무려, 6년만에 피아니스트로 객석과 만나게 됐다.

1974년 모스크바에서 열린 차이콥스키 콩쿠르 피아노 부문 2위에 오르면서 처음 세계 음악계에 이름을 알린 정명훈은 본디 피아니스트였다. 그가 이번에 연주할 곡들은 하이든 소나타 60번, 베토벤 소나타 30번, 브람스 ‘세 개의 간주곡’ 작품 117과 ‘세 개의 소품’ 작품 119. 모두 작곡가들이 50대 이후에 발표한 작품이다.

정명훈은 이날 간담회에서 “예전 브람스 교향곡 전곡을 지휘할 때, 마지막 4번 교향곡은 완벽히 이해하지 못했다는 느낌이었다. 브람스가 그 곡을 쓴 나이를 지나면서 비로소 이해되는 기분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나이가 들면서 손가락 테크닉이 젊은 시절보다 못하지만 예전에 이해 못했던 감성을 이해하게 된다고 선곡 이유를 밝혔다.

지휘자로서의 앞으로 활동 계획에 대한 질문에 정명훈은 “음악감독 같은 자리를 맡으면 어떤 방법을 써서라도 오케스트라를 발전시켜야 한다. 요즘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니를 객원지휘할 때 느끼는 마음 편함이 좋다”며 악단의 책임을 지는 직책을 다시 맡을 생각은 없음을 밝혔다.

장지민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