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심 특급호텔 '롱스테이' 열풍
반값 할인 전용 라운지도 제공
재택근무 증가 '워케이션' 인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인의 재택근무가 늘고 객실료 반값 할인으로 특급호텔 문턱이 낮아지면서 서울, 부산 등 도심 특급호텔을 중심으로 '롱스테이(장기투숙)' 열풍이 확대되고 있다. 사진은 여의도 글래드호텔 롱스테이 객실. / 호텔에삶 제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직장인의 재택근무가 늘고 객실료 반값 할인으로 특급호텔 문턱이 낮아지면서 서울, 부산 등 도심 특급호텔을 중심으로 '롱스테이(장기투숙)' 열풍이 확대되고 있다. 사진은 여의도 글래드호텔 롱스테이 객실. / 호텔에삶 제공

30대 중반의 싱글족 A씨는 한 달 전부터 특급호텔에서 살고 있다. 보증금 3000만원에 매월 130만원을 내던 서울 역삼동 오피스텔 계약이 끝난 뒤 부터다. 새 집을 알아보던 그는 회사 근처 호텔이 내놓은 한달살기 패키지를 보고 터를 잡았다.

A씨는 “보증금과 관리비 부담이 없고 청소, 세탁은 물론 피트니스센터와 사우나, 수영장 등 부대시설을 마음껏 이용할 수 있어 생활비 부담은 오히려 줄었다”며 “최신 시설에 환경도 쾌적해 매일 여행 온 것 같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호텔 ‘한달살기’ 열풍이 서울 도심 특급호텔로 확대되고 있다. 원룸과 오피스텔을 떠나 호텔을 주거공간으로 이용하는 ‘장기투숙(롱스테이)족)’이 늘면서다. 코로나19 사태로 외국인 관광객과 출장객이 사라져 빈 객실이 많은 도심 호텔들의 롱스테이족 모시기 경쟁도 달아오르고 있다.
관광객 빈자리 채우는 롱스테이족
글래드호텔은 지난달 내놓은 한달살기 패키지 덕분에 ‘제로(0)’에 가깝던 서울 삼성동과 여의도, 마포 등 세 곳 호텔의 장기투숙 비중이 전체 객실(800개)의 10%까지 올라간 상태다. 용산 서울드래곤시티는 이비스스타일 호텔의 장기투숙 비중이 20%까지 치솟으면서 호텔 2층에 아예 장기 투숙객만을 위한 전용 라운지를 꾸몄다. 홍대 인근 3성급 호텔인 홀리데이인 익스프레스도 전체 300여 개 객실 중 5% 미만이던 장기투숙 객실이 15%까지 급증했다.

서울 도심 호텔의 장기투숙 상품만 판매하는 예약 플랫폼도 특수를 누리고 있다. 작년 12월 사이트를 연 관광벤처 ‘호텔에삶’은 3개월 만에 1만 개가 넘는 장기투숙 객실을 팔았다. 6개에 불과하던 판매 호텔은 20여개로 늘었다. 상반기 중 입점을 앞둔 호텔도 54곳에 달한다. 거래액이 넉 달만에 10억원을 넘어서면서 대표를 포함해 2명이던 직원은 10명으로 늘었다.

김병주 호텔에삶 대표는 “이사할 집을 고르듯이 미리 객실과 부대시설을 둘러볼 수 있는 호텔투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며 “한두 달 전부터 하루 사이트 방문자가 2000명을 넘어섰고 문의도 하루 평균 100~150건으로 급증했다”고 말했다.
서울 이태원 몬드리안호텔 롱스테이 객실 내부 / 호텔에삶 제공

서울 이태원 몬드리안호텔 롱스테이 객실 내부 / 호텔에삶 제공

객실료 반값 할인…높아진 가성비
도심 특급호텔 롱스테이 열풍의 원인은 객실 가격이 낮아지면서 가성비가 높아졌기 때문이다. 글래드호텔의 한 달 장기투숙 객실료는 정가 15만원의 절반에도 못미치는 하루 6만원이다. 하루 객실료가 11만원 내외인 드래곤시티 이비스스타일, 홀리데이인 익스프레스는 40~50%, 15만원대인 몬드리안은 최대 30%, 8만원 내외인 페어필드 바이 메리어트호텔은 40%를 깎아준다.

아침식사를 포함하거나 인근 먹자골목이나 식당에서 쓸 수 있는 할인쿠폰을 제공하는 호텔도 있다. 장재우 서울드래곤시티 지배인은 ”장기투숙은 객실 판매가는 낮지만 주중에도 안정적으로 객실을 판매하는 효과가 커 실적은 물론 시설과 서비스 운영에 많은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재택근무가 늘면서 일과 휴가를 병행하는 ‘워케이션(workation=work+vacation)’ 트렌드도 롱스테이 열풍의 요인으로 꼽힌다. 김병주 대표는 ”해외여행을 즐기지 못하는 데 대한 보상심리, 출퇴근 때 대중교통을 이용하지 않아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안전하다는 점 때문에 20~30대는 물론 40~50대 사이에서도 호텔 한달살기 인기가 올라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선우 기자 seonwoo.le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