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고왕' 등장한 걸작떡볶이
배달앱 주문 안받아 논란

걸작 대표 "쏟아지는 주문 때문에…"
/사진=걸작떡볶이 공식 SNS

/사진=걸작떡볶이 공식 SNS

'네고왕' 촬영 이후 배달 앱 주문을 막았던 걸작 떡볶이가 직접 논란에 해명했다.

19일 걸작떡볶이치킨 (주)위드인푸드(이하 걸작떡볶이) 대표 김복미 대표는 공식 SNS를 통해 친필 사과문을 게재하며 "예상을 뛰어넘는 관심과 사랑에 감사하며 주문 폭주로 실망을 안겨드리고 있는 점 사과한다"고 밝혔다.

김 대표는 "배달 앱 '배달의 민족'(이하 '배민') 을 오픈하면, 5분 안에 30~50개의 주문이 동시에 접수되고 있어 바로 주문을 닫을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며 "밀린 주문이 처리되면, 다시 주문 접수 받고, 닫고를 반복하고 있다"고 '배민' 먹통 상황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지난주부터 본사 임직원 모두 비상 근무를 하며 최대한 많은 물량을 준비했으나, 걸작의 치킨은 국내산 냉장육만을 사용하여 미리 가공할 수 없는 제품이라 잠시 품절 될 수도 있다"며 "기다려주신 고객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죄송한 마음"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본래 21일로 마감 예정이었던 '네고왕' 이벤트를 "이번 주 금요일(23일)과 다음 주 금요일(30일) 이틀간 똑같은 내용으로 진행한다"며 "앙코르 이벤트 진행에 모든 고객분들의 주문을 받기 어려울수도 있지만, 단 한 분의 고객이라도 더 걸작을 주문하실 수 있도록 본사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어 "각 가맹점에서도 주말부터 이어진 주문폭주로 피로감이 높으시나,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고 계시다"며 "한 번도 안 먹은 고객은 있어도 한 번만 먹는 고객은 없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네고왕'은 직접 브랜드를 찾아 소비자를 위해 네고하는 콘셉트의 웹 콘텐츠다. 시즌1에 인기에 힘입어 시즌2에 장영란이 진행자로 발탁돼 활약하고 있다.
/사진=걸작떡볶이 공식 홈페이지

/사진=걸작떡볶이 공식 홈페이지

걸작떡볶이는 지난 16일 공개됐다. 장영란은 '가격 네고' 대신 '네고왕 전용 메뉴'를 선보이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방송 이후 19일부터 ~21일까지 네고왕 떡닭세트 시리즈 7종 주문 시(모듬튀김+주먹밥+당면사리 증정), 네고왕 감바스떡볶이 주문 시 스파게티 면이 무료다. 주문은 배달의 민족 앱을 통해 가능하고, 배민 서버 폭파 시 이벤트 기간을 하루 추가한다고 약속했다.

하지만 정작 배민을 통해 걸작떡볶이를 주문할 수 없었다. 이에 '네고왕' 방송과는 다른 걸작떡볶이의 네고왕 이벤트에 '당혹스럽다'는 반응이 이어졌다.
다음은 걸작떡볶이 김복미 대표 사과 전문
안녕하세요?

걸작떡볶이치킨 (주)위드인푸드 대표 김복미입니다.

우선 예상을 뛰어넘는 관심과 사랑을 주신 것에 감사의 마음 전합니다.

고객분들의 관심에 실시간으로 만족을 드리고 싶었으나, 현재 매장마다 주문 폭주로 실망을

안겨드리고 있는 점도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 드립니다.

현재 배민을 오픈하면, 5분안에 30~50개의 주문이 동시에 접수되고 있어 바로 주문을 닫을 수 밖에 없는 상황입니다. 밀린 주문이 처리되면, 다시 주문 접수 받고, 닫고를 반복하고 있습니다.
.
또한, 지난주부터 본사 임직원 모두 비상 근무를 하며 최대한 많은 물량을 준비했으나, 걸작의 치킨은 국내산 냉장육만을 사용하여 미리 가공할 수 없는 제품이라 잠시 품절 될 수도 있습니다.

오늘만 기다려주신 고객분들에게 실망을 안겨드려 다시 한번 죄송한 마음 전합니다.

지난 금요일 방송 후, 여러분들이 올려주는 댓글 하나 하나 직접 모니터링 하고 있습니다.
실망하신 고객분들의 조언과 충고 겸허히 받아들이며,
감사의 마음과 죄송함 마음 동시에 담아 네고왕 떡닭세트 이벤트 앵콜을 바로 약속드립니다.
이번주 금요일(23일)과 다음주 금요일(30일) 이틀간 똑같은 내용으로 앵콜 진행합니다.

앵콜을 진행하더라도 모든 고객분들의 주문을 받기 어려울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단 한분의 고객이라도 더 걸작을 주문하실 수 있도록 본사로서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각 가맹점에서도 주말부터 이어진 주문폭주로 피로감이 높으시나,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고 계십니다.

마지막으로 복미언니, 복미누나로 불린 것에 영광의 마음 전하며,

한번도 안 먹은 고객은 있어도 한번만 먹는 고객은 없도록 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 걸작떡볶이치킨 대표 김복미 올림 -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