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위스트 김에서 BTS까지, 댄스음악 100년사
'THE DANCE : 한국댄스뮤직100년사' 출간
춤 좋아하는 이들 위한 '댄스종결서' 역할
강원래, 이태원 주점 '문나이트' 폐업 5억 손실
한국경제신문 찾은 강원래.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한국경제신문 찾은 강원래. 최혁 한경닷컴 기자 chokob@hankyung.com

4월 20일은 제41회 장애인의 날이다.

올해는 클론의 강원래가 장애인이 된 지 21년째가 되는 해이기도 하다.

비록 몸은 자유롭지 않지만 댄스에 대한 자부심과 애정만큼은 여전한 강원래가 한국 댄스 뮤직의 역사를 담은 책 'THE DANCE : 한국댄스뮤직100년사'를 출간했다.

현재 방탄소년단 블랙핑크 등 세계서 인기를 끄는 케이팝 인기의 가장 근원적 바탕에는 이들의 댄스와 댄스뮤직이 있었다는 내용이다.

특히 제대로 조명받지 못한 댄스음악의 역사가 상세하게 담겨 있다. 192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시기별로 유행한 춤과 음악, 댄스 가수들의 이야기를 두루 다뤄져 있어 한 권으로 우리나라 댄스음악의 역사를 되짚어볼 수 있다.

책에 소개된 그 시대를 풍미한 댄서들과 댄스 가수들의 발자취를 따라가다 보면 그 시절을 함께 했던 친구들과의 추억이 향수로 다가온다.

강원래는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THE DANCE : 한국댄스뮤직100년사'를 내게 된 계기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2020년 논문을 완성하다 보니 한 자료에서 스트리트댄스의 역사를 2000년대에 시작됐다고 해놨더라"라며 "2000년에 스트리트댄스가 시작됐다면 7080년 선배들은 무엇이며 1990년대에 활동했던 우리는 뭐가 되나 싶은 생각에 화가 나서 책을 쓰자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전했다.

강원래는 "알고 보니 2000년대에 댄스 학과가 생겨나고 팝핀 등이 막 생겨나서 그렇게 정의를 한 거였다"며 "댄스를 좋아하는 학생들에게 지침이 될 수 있는 댄스 교과서를 만들어보면 어떨까 싶어 대중음악평론가 박성건 님과 함께하게 됐다"고 말했다.

책의 시대별 각 장에는 그 당시 댄스 음악의 역사를 이끈 가수들의 인터뷰도 담겨 있다. 김완선, 박남정, ‘철이와 미애’의 김미애, 서태지와 아이들의 탄생 비화, ‘클론’의 구준엽 등이 근황은 물론 활동 당시 뒷이야기도 엿볼 수 있다. 그들의 음반 사진, 활동 당시 찍은 사진 등도 함께 실었다. 댄스 음악의 역사 속으로 떠나는 추억 여행이 될 듯하다.
[인터뷰] 강원래 '댄스 뮤직 100년사' 발간…"장사는 다신 안해"

책을 준비하는 2년 사이에 강원래는 큰 시련을 겪었다.

코로나 19 장기화 속에서 힘겹게 버티던 그가 이태원 문나이트 폐업을 결정한 것이다.

"사실 책을 다 쓰고 난 뒤에 문나이트에서 파티를 하고 자축을 하면서 출간기념회를 열려고 했어요. 근데 문나이트를 말아 먹고 말았죠."

영업중단 등을 반복하며 강원래가 최종 입은 손실은 5억 원에 달한다.

강원래는 상인 간담회 등을 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방역 기준이 형편없다며 '방역 꼴등'이라는 표현을 썼다가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로부터 인신공격을 당하기도 했다.

강원래는 이번 경험을 계기로 다시는 장사를 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하게 말했다.

정부의 방역지침에 따라 영업을 중단했던 지난 1월 인터뷰에서도 "영업 손실이 쌓여 2억 5천만원을 넘겼는데 자영업자를 위한 재난지원금은 170만 원을 받은 게 전부다"라고 그동안의 고충을 털어놓았다.
사진 이미나

사진 이미나

강원래는 'THE DANCE : 한국댄스뮤직100년사' 이후에도 여러 책을 쓰고 영화도 만들고 싶다는 포부를 전했다.

강원래는 "최근 강릉 장애인인권영화제에 영화를 출품했다. 시나리오, 감독, 출연 다 했다"며 "이런 작품들로 인해 국민들이 가진 장애에 대한 편견이 조금이라도 변화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