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휴일 방문차량 평일 대비 2.4배 많아
인천 대표 섬 관광지 무의도 교통 혼잡 줄인다

본격적인 행락철을 맞아 인천의 대표 섬 관광지인 무의도 일대 교통 혼잡을 완화하는 종합대책이 추진된다.

19일 인천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2019년 4월 영종도와 무의도를 연결하는 연도교(무의대교)가 개통한 이후 일일 방문 차량대수를 분석한 결과 봄·여름철(4월∼8월)이 가을·겨울철보다 1.4배(1천885대→2천663대)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또 주말·공휴일에는 방문 차량대수가 평일보다 2.4배(1천494대→3천594대) 늘어나는 것으로 조사됐다.

무의도에는 큰무리마을∼하나개입구 도로 공사가 6월 말 준공 예정이고 2023년까지 섬 안에 도로 개설 공사가 이어져 혼잡이 가중될 것으로 우려된다.

인천 대표 섬 관광지 무의도 교통 혼잡 줄인다

인천경제청은 이에 따라 방문객 차량이 집중되는 4월∼10월 교통 혼잡 완화에 주력할 방침이다.

우선 지난해 말 설치된 무의도 스마트 교통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섬 출입 차량 데이터와 교통상황을 실시간 분석하고 섬 안팎에 설치된 전광판들을 통해 세부 교통정보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무의도에서 육지로 나오는 상습 정체구간인 잠진도∼용유역 사거리 차량 정체를 해소하는 방안을 인천 중구, 인천국제공항공사 등 관계기관과 마련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중구·중부경찰서 등과 협조해 관제시스템 모니터링, 교통정보 안내 등 무의도 일대 교통상황 대응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