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한민국 대표브랜드 대상
지리산이 키운 명품 '산청딸기'

산청은 지리산이라는 천혜의 자연조건을 안고 있는 청정지역이다. 경호강, 덕천강, 양천강 3대 강의 발달에 의해 형성된 충적토의 지리적 특성과 지리산에서 불어오는 골바람의 영향으로 여름에는 시원하고 겨울에는 따뜻한 기후적 조건으로 딸기모주육묘에 적합하다. 겨울철에도 따뜻한 지하수(12~14도)로 수막보온이 가능해 저온성 작물인 딸기 재배에 최적의 환경이다.

지리산이 키운 명품 '산청딸기'

산청의 대표 소득작물인 산청딸기는 800여 농가가 400ha 면적에서 1만 5000M/T을 생산하여 연간 1000억원의 고소득을 기록하고 있다.

11월 상순부터 생산되는 산청딸기는 수정벌을 이용 암·수꽃을 수정하는 등 친환경으로 재배된다. 또 높은 당도와 익는 기간이 타 지역에 비해 1~2일 정도 더 소요됨에 따라 단단하고 충실한 과육으로 대도시 소비자들에게 호평을 받고 있다. 산청딸기는 비타민C가 풍부해 5~6알만 섭취하면 하루 필요한 비타민C를 모두 섭취할 수 있고 항산화 작용이 뛰어나며 라이코펜이 함유돼 면역력 증진에도 도움을 준다.

2008년 수상을 시장으로 2017년부터 올해까지 6회째 대한민국 대표브랜드로 선정된 산청딸기는 전국 최고의 딸기 브랜드로 명성을 높이고 있다.

이재근 산청군수는 “대한민국 최고의 딸기로 산청딸기를 선택해주신 소비자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딸기 브랜드 대표주자로서 소비자가 더욱 신뢰할 수 있는 고품질 산청딸기 생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