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1세대 조명 디자이너 고기영 대표
어둠을 디자인하는 빛의 지휘자
디자이너 고기영 대표 "경복궁·서울스퀘어 야경, 제 손에서 탄생했죠"

“조명 디자인은 어둠에서 시작합니다. 어둠과 빛을 조율하는 것에 따라 조명 디자인이 결정됩니다.”

고기영 비츠로앤파트너스 대표(사진)는 국내 1세대 조명 디자이너다. 조명 디자인에 대한 인식이 없던 시절부터 시작해 지난 30여 년간 건축가들의 작업을 이해하고 빛낼 수 있는 조명 디자인을 해왔다.

디자이너 고기영 대표 "경복궁·서울스퀘어 야경, 제 손에서 탄생했죠"

고 대표는 경복궁 마스터플랜, 광안대교·부산항 대교와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강릉 경관(景觀) 조명 등 국내 굵직한 조명 작업을 도맡아 했다. 안도 다다오의 한화 인재경영원, 경기 안양 알바루 시자 홀 등 유명 건축가들의 공간에도 조명 디자인으로 참여했다. 서울역 앞 서울스퀘어 벽 자체에 LED를 심어 아티스트 줄리언 오피의 작품을 미디어파사드로 구현한 것도 고 대표다.

고 대표는 어둠을 밝히는 도구로만 생각되던 조명에 대한 대중의 인식이 88올림픽, 2002년 월드컵 등 국가 행사를 거치면서 바뀌게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사람은 심리적으로 밝은 상황보다 어두운 상황에서 기억이 훨씬 더 강렬하게 남는다”며 “뉴욕 맨해튼, 라스베이거스, 파리 등 야경이 멋진 해외 도시들이 알려지면서 우리도 그런 야경을 보고 싶다는 열망이 생겼다”고 전했다.

또한 빛만큼 사람의 심리를 지배하는 감각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다섯 가지 감각 중 70~80% 비중을 차지하는 건 시각인데, 그 시각은 빛을 통해 구현이 가능하다”며 “깜깜해서 무서울 때 등대가 되는 빛은 든든한 가이드 역할을 하고, 너무 많은 강렬한 밝은 빛은 사람을 불안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사람의 심리를 움직이는 빛을 통해 같은 공간임에도 전혀 다른 상황으로 변화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의 조명 디자인에는 단순 색채만이 아니라 음악처럼 스토리와 흐름이 느껴진다. 다섯 살 때부터 피아노를 치기 시작한 피아니스트 지망생이었지만, 고3 때 뒤늦게 전공을 바꿨다. 이화여대 디자인학부(당시 장식미술학과)를 거쳐 뉴욕 파슨스 디자인스쿨에서 건축조명(Architectural lighting design) 석사학위를 받았다. 그는 “공간은 딱 그 부분만 떨어질 수 있는 게 아니라 주변의 영향을 받게 된다”며 “음악을 공부한 덕분에 스토리와 흐름에 따라 빛을 음악처럼 그릴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고 대표의 조명 설계 원칙은 ‘조명기구가 없으면 없을수록 좋다’는 것이다. 조명이 눈에 띄는 주인공이 아니라 공간을 부각시키는 빛이 돼야 한다는 것이다. 고 대표는 “경복궁 같은 경우 등기구가 서 있는 것보다 조용히 달빛이 떨어지고, 처마가 은은하게 부각되는 것이 가장 멋지다”며 “좋은 소리와 불쾌한 소리의 차이는 강약과 밸런스가 만드는 것처럼 빛도 밸런스를 잘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윤아영 기자 youngmone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